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공모/촬영/전시 서울
이은황 ‘RED SIGNAL – 젖은 도시의 독백’(RED SIGNAL – monologue in a wet city)

전시기간:

2018. 9.1 - 9.30

개막식 9.3(월) 7 p.m.

전시장소: ARTFIELD (아트필드 갤러리)

서울시 영등포구 선유서로 93, B1

Tel. 02-2636-0111

전시소개:

‘ARTFIELD’의 개관 다석 번째 초대전시 이은황 작가의 ‘‘RED SIGNAL – 젖은 도시의 독백’’ 전시가 9월 1일~ 9월 30일까지 영등포구 양평동 ‘ARTFIELD 갤러리’에서 열린다.

 

화가 이은황은 마치 수채화 같은 유화, 단색화 같은 아크릴화를 그린다.

색의 사용을 극히 억제하는가 하면, 또 필요할 땐 다채로운 색의 존재감을 과감히 드러낸다.

언뜻 삭막한 도시의 풍경, 그 강렬한 흑백의 콘트라스트 속에서도 촉촉한 감성이 흘러내린다.

이런 그의 그림은 지극히 작가를 닮았다. 가벼운 그림, 유행을 잘 타는 미술계에서 벗어나 독특한 자기만의 색을 가진 흔치 않은 작가이다.

 

그의 그림을 보노라면 마치 늦은 저녁, 비 오는 창가에 앉아 있는 것만 같다.

원초적인 외로움을 간직한 로맨티스트가 도시를 본다면 이렇게 보이지 않을까?

‘잠시 빗속에서 길을 잃고 나는 빨간불이 다시 켜지기를 기다린다’는 작가의 말에서 느껴지듯이, 신호등의 저 빨간 빛은 발걸음을 잠시 멈추게 하는, 그래서 작가에게는 이 차가운 도시 속에서 아직은 내가 어울려 살고 있다는 안도감을 주는 그런 존재일 터이다.

 

이 그림들은 도시의 그림이기도 하지만, 또한 ‘도시의 기억’이기도 하다.

우리가 느끼든 느끼지 못하든, 기록되고 또 사라지는 도시의 기억이 그림 속에 있다.

사라지는 모든 것들이 아쉬워 끊임없이 도시를 기록하고 결국에는 지워버리는 자동차의 블랙박스. 그 도시의 기억을 작가는 작품으로 담담하게 기록한다. 이것은 그림이지만 현실을 기록한 다큐멘터리인 동시에 현실에 대한 환상(illusion)이다.

작가가 바라보는 도시는 저러하다.

우리가 바라보는 도시는 어떠한가.

 

-이흥렬(아트필드 갤러리, 아트 디렉터)-

작가노트:

한 가지 형태가 기억이란 단어로 떠오른다. 색이 없는 형태다.

꿈속인 듯하다. 꿈은 색이 존재하지 않는다. 대신 빛이 존재한다. 어둠 또한 공존한다.

빛의 선상에 나란히 어두움이 배치되고 현실에서 나는 그것을 기억이라 부르고 추억이라 이름 지을 때를 기다린다.

 

도시에 비가 내리면 기다리던 기억도, 감추려 했던 추억도 함께 내린다.

도시라는 공간은 기억을 잡아두기에 너무나 화려하다. 비가 내리면 시나브로 삭막하게 증발한 기억이 젖은 아스팔트 위에 흐른다.

빛의 기억 그것은 온전히 색을 배제하기도 한다.

기억의 콘트라스트, 그 흑백의 계조처럼.

그리고 독백은 시작된다.

 

나는 도시의 잔상과 빛과 기억들을 이미지화하는 작업을 해왔다.

이번 전시는 도시 속의 비, 젖은 도시 이미지를 테마로 하고 있다.

큰 도로를 지나면 여러 차례 비를 맞을 것이다. 한동안 메마른 햇볕의 열기가 드디어 비가 되어 도시를 적신다.

 

차도 위에 비치는 헤드라이트의 반영은 눈부시고 기다란 눈물을 흘리는 듯하다. 거리의 사람들도 차들도 건물도 젖은 거울을 보며 울고 있는 듯하다.

잠시 빗속에서 길을 잃고 나는 빨간불이 다시 켜지기를 기다린다.

우리는 수많은 사람 사이의 공기와 부대끼고 그 속에 섞여 공존한다. 매일 아침 어디로 갈지 뻔한 길을 나서고 아무도 모를 하루의 여정을 무사히 마치고 돌아온다.

 

하루 동안 우리는 차 안에서 거리에서 또는 건물 밖 풍경들 속에서 무엇을 느끼고 생각하는가?

어떤 색을 보았는가?

어떤 이름을 기억하는가?

무엇을 위해 하루를 살았는가?

우리는 결국 집으로 돌아오기 위해 매일 집을 나선다.

수많은 사람과 도시의 건물과 자동차 그리고 많은 사연을 지나 결국 집으로 돌아온다.

 

나는 그러한 도시의 여정을 빛의 대비, 모노 톤의 형태로 기억하고 표현하고 싶었다. 나에게 빨강 신호등은 멈춤의 신호가 아닌 파란불이 들어오기를 기다리는 기다림과 희망의 신호다. 색의 배제와 형태 속에 나를 잠시나마 쉬게 하는 빨강 신호등만 기억하는 이유다.

 

가끔 먼 여정에서 돌아올 때 나는 그곳의 잔상들을 떠올리곤 한다.

감정과 색 모두를 흡수해 버린 선과 빛과 그림자로만 떠오르는 기억의 잔상들...

그것은 나만의 독백이고 보는 이의 또 다른 독백이기를 바란다.

 

저마다의 독백으로 저마다의 색을 입힐 수 있는 여지를 남기고 싶어 낡은 블랙박스는 오늘도 어눌하게 침침한 눈을 부빈다.

 

이은황 Lee Eun-Hwang

1997. 경기대학교 서양화과 졸업

2001. 경기대학교 교육대학원 미술교육과 졸업

개인전

1회 2015. 남양주 아트센터

2회 2016. 혜화아트센터 / 혜화동

3회 2016. 갤러리 페이지/ 방배동

4회 2017. 희수갤러리 /인사동

5회 2017. 블랙스톤 갤러리 / 여주

작품 캡션

rainyday2/116x83cm / ink & acrylic on canvas / 2016

rainyday3/53x33cm / ink & acrylic on canvas / 2017

rainyday-s/53x33cm / ink & acrylic on canvas / 2016

red signal-s/91x65cm / oil on canvas / 2018

shadow city /72x533cm / ink & oil on canvas / 2018

snow city /91x65cm / ink & acrylic on canvas / 2018

wet city-s/ 91x60cm / oil on canvas / 2018

도시의 잔상 A /72.7x61cm / ink on canvas / 2018

도시의 잔상 B /72.7x53cm / ink on canvas / 2018

ARTFIELD 갤러리:

지하철 5호선 양평역 근처에 위치한 ‘아트필드(ARTFIELD) 갤러리’는 전시를 기본으로, 저녁에는 세미나, 강연, 강좌 등 문화.예술 행사를 유치하며 예술가들의 작품 발표와 지원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1년 동안 매일 문을 여는 ‘작가 위주, 관람객 위주’의 갤러리이다.

 

ARTFIELD GALLERY

서울시 영등포구 선유서로 93, B1

Tel. 02-2636-0111

artfieldgallery@naver.com

www.artfield.co.kr

한국사진뉴스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