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서울
제26회 천상병시문학상과 제6회 천상병동심문학상 시상식 열려

4월27일 오후 2시에 천상병공원에서 뜻깊은 시상식이 열렸다.   시상식은 정나래 시인의 부드러운 사회로 진행되었다.

정나래 시인

 

먼저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으로 고마움을 전하고, 오전에 천상병 시인의 유택을 다녀온 천상병시인기념사업회 김병호회장의 인사말이 이어졌다.

 

 

천상병시인기념사업회 김병호회장의 인사말

 

올해로 26회를 맞이하는 천상병시문학상에는 황인찬 시인이, 6회 천상병동심문학상에는 한상순 시인이 수상했다.

 

제26회 천상병시문학상에는 황인찬 시인이 수상

 

6회 천상병동심문학상에는 한상순 시인이 수상

 

황인찬 시인과 한상순 시인

 

천상병 시인은 세상사에 물들지 않고 자연의 아름다움과 인간의 순수성을 시로 승화시킨 시인이었다. 또 동심을 끝까지 간직한 채 가난 속에서 살아가는 어린이들을 보듬는 시를 남겼다.

 

고영직 문학평론가의 심사평

 

신현배 시인의 심사평

 

시 부문을 심사하신 고영직 문학평론가의 심사평과 동시 부문을 심사하신 신현배 시인의 심사평에 이은 상패 전달과 수상 소감을 들었다. 시 부문 수상작은 황인찬 시인의 『이걸 내 마음이라고 하자』 시집과 동심 부문의 수상작은 한상순 시인의 『거미의 소소한 생각』 동시집이었다.

 

임성호 낭송가

 

김춘자 낭송가

 

최은희 동화구연가

 

우클렐레 축하공연

 

신현득 시인의 축사

 

황인찬 시인, 한상순 시인의 수상 소감과 임성호, 김춘자 낭송가의 천상병 시 낭송과 최은희 동화구연가의 짧은 공연, 우쿠렐라의 축하공연으로 시상식이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아동문학계의 원로이신 신현득 시인의 축하 말씀으로 시상식을 마무리했다.

 

단체 기념사진

노원 수락산디자인거리에 있는 천상병 동상과 정자가 있어 지나는 사람들에게 천상병 시인의 시 <귀천>을 떠올리게 한다. 

 

사진자료제공: 나영균 사진작가

 

한국사진뉴스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