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경북
500년 전 조선시대 요리 만나본다… 웹툰 ‘안동 선비의 레시피’ 체험행사 열려
수운잡방체험관에서 조선시대 요리 체험행사를 진행중인 모습(왼쪽 김도은 관장)
수운잡방체험관에서 조선시대 요리 체험행사를 진행중인 모습(왼쪽 김도은 관장)

경북문화재단 콘텐츠진흥원이 카카오페이지에서 13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한 ‘안동 선비의 레시피-시즌2’ 댓글 이벤트 당첨자와 함께 지난 3월 29일 경북 안동시 와룡면 수운잡방체험관에서 조선시대 요리 체험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이벤트는 카카오페이지에 게재된 ‘안동 선비의 레시피-시즌2’ 웹툰에 댓글을 남기는 방식으로 공모했으며,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4일까지 달린 2만7000여개 댓글 중 심사위원진의 숙고 하에 1등 당첨자로 선정된 독자 우숙영씨가 함께했다.

높은 경쟁률을 뚫고 체험행사에 초대받은 우숙영씨는 “웹툰도 재미있게 봤는데 웹툰에서 보았던 조선시대 음식들을 실제로 먹을 수 있어서 감개무량하다. 먹어 보니 자극적이지 않고 고급스러운 감칠맛이 지금 시대에도 손색이 없다”며 “특히 닭요리인 전계아가 안동찜닭의 원조 격이라는 설명이 흥미로웠다. 요즘 김밥이 글로벌 K-푸드로 인기인데, 수운잡방이라는 고서에서 가져온 이 요리들이 한류를 대표하는 음식 콘텐츠로 자리 잡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코스로 상차림 된 요리와 술 일체는 선조의 음식을 지금까지 대물림하고 있는 설월당 종가 김도은 종부의 손으로 직접 만들었다는데 더욱 큰 의의가 있다. 김도은 수운잡방체험관장은 “500년 전 할아버지들이 쓰신 레시피 그대로 요리를 하고 나는 플레이팅에만 관여한다. 현존하는 조선 최고의 조리서인 만큼 수운잡방의 모든 요리들이 한국 음식의 소중한 원형들”이라며 “웹툰 시즌 3가 나오게 된다면 그때는 세계를 무대로 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웹툰의 소재인 ‘수운잡방’은 500여년 전부터 안동 광산 김씨 예안파 설월당 종가의 가보로 내려오는 조리서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한문 필사본이다. 행서로 쓰인 상편 86종은 탁청공 김유, 초서로 쓰인 하편 36종은 그의 손자인 계암 김령이 집필했으며, 총 122종에 달하는 술과 음식 만드는 비법이 담긴 국가 지정 보물이다(출처: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2023년 8월 제작에 착수해 총 15화로 완결된 웹툰 ‘안동 선비의 레시피-시즌2’는 글 작가 조윤서, 그림 작가로는 지문이 참여했으며, 예성크리에이티브가 기획 및 주관했다. 경북문화재단 콘텐츠진흥원에서는 이처럼 매년 진행하고 있는 웹툰 제작 지원사업을 통해 우리 역사와 문화의 다양성을 해외에 소개하는 일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지(https://page.kakao.com)에서 웹툰 ‘안동 선비의 레시피’ 시즌 1, 시즌 2를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예성크리에이티브 소개

전문적인 일러스트 제작 능력을 기반으로 영상 제작과 삽화 등의 영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폭넓은 디자이너 네트워크를 활용해서 다양한 고객의 요구를 수용한다. 넘치는 열정과 창의적인 마인드를 갖춘 전문인력이 크리에이티브한 전략을 통해 최적화된 결과물을 만들어내고 새로운 가치와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며 새로운 문화와 유행을 선도하는 콘텐츠 제작 기업이다.

언론연락처:예성크리에이티브 경영지원본부 김주원 이사 02-572-0045 yscreative@ yscreative.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