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서울
2024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폐막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우수작의 향연 마무리를 짓다!

▶ 공연창작소 공간 <소년 간첩> 대상_ 오는 6월 용인에서 전국 대회 경합

▶ 자치구 문화 활성화를 실현한 2024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성공적!

▶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총 관객 1700여명 찾다!

 

 

국내 우수 창작극이 다채롭게 펼쳐진 '2024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가 지난 3월 25일(월) 중랑구민회관 대극장에서 뜨거운 열기 속에 마무리 되었다. 올해 연극제는 작년에 이어 자치구 공연문화 활성화를 목표로 대학로를 벗어나, 중랑구민회관 대극장에서 개최되었다.

2024년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의 특징은 다양한 장르와 연극의 가치를 담은 공연이었다. 이번 대회는 부조리한 권력구조와 은폐, 노동 문제와 외국인 차별, 그릇된 역사에 대한 반성과 동시대로 월경하는 연쇄성, 괴물로 변해버린 자본, 전쟁과 갈등의 참상 등 다양한 가치로 관객들과 소통하며 23일간 열띤 경연을 펼쳤다. 총 194명의 배우와 스태프가 참여하고 1700여명의 관객이 극장을 찾아 공연마다 성황을 이루었다.

시상은 단체상 3개 부문과 개인상 5개 부문으로 총11개의 상패가 수여되었다.

 

공연창작소 공간 [소년간첩] 대상사진

 

2024 대한민국연극제 폐막식 단체사진

 

▲대상은 공연창작소 공간 <소년간첩>이 선정되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작품에 대해서 심사위원들은 “전쟁이라는 비극을 넘어 세계의 폭력성까지 확장하였다” 고 밝혔다.

 

공연창작소 공간 대상팀

 

▲금상은 극단 대학로극장 <임금알> ▲은상은 극단 프로젝트그룹 연희공방 <우리집>/ 극단 광대모둠 <1989년 서해안 섬마을에서 발견된 시체는 어떻게 처리되었나?>가 공동 수상했다.

 

극단 대학로극장 금상팀

 

극단 연희공방 은상팀

 

극단 광대모둠 은상팀

 

▲연출상은 극단 대학로극장 <임금알> 이우천 ▲희곡상은 극단 명장 <오시비엥침> 박경희

 

극단명장

 

▲무대예술상은 극단 프로젝트그룹 연희공방 <우리집> 김광섭이 차지했다.

▲연기상은 극단 프로젝트그룹 연희공방 <우리집> 이광현(두철役)/ 극단 대학로극장 <임금알> 이미숙(간난役)/ 극단 광대모둠 <1989년 서해안 섬마을에서 발견된 시체는 어떻게 처리되었나?> 송길호(서천용役) ▲신인연기상은 극단 아트스퀘어 <칠죄종: 없는 이를 위한 일곱 가지 지침서> 안소현(안나2, 앙상블役)이 선정됐다.

 

극단 아트스퀘어

 

극단민예

 

국내 창작연극의 활성화와 저변 확대를 목표로 하는 서울대회는 7편의 우수한 창작 작품의 다양한 작품을 선보였다. 올해 대상을 수상한 공연창작소 공간 <소년 간첩>은 오는 6월 <제42회 대한민국연극제 용인>에 서울대표로 참가하여 대통령상을 두고 열띤 경합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자료 참고: https://nowonphoto.com/bbs/board.php?bo_table=zbove_37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