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서울
서울문화재단, 창립 20주년 ‘예술하기 좋은 도시, 예술특별시 서울’ 미래 비전 발표… 시민과 함께 20주년 맞아 예술로 가득 채우는 사계절
서울문화재단 창립 20주년 기념 포스터
서울문화재단 창립 20주년 기념 포스터

서울시민의 문화향유와 예술인 창작지원을 선도해 온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이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아 기관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시민이 예술로 더 특별한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양질의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확대해 선보인다.

서울문화재단은 15일 한강 노들섬에서 창립 20주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예술하기 좋은 도시, 예술특별시 서울’이라는 새로운 미래 비전과 이를 실현하기 위한 4대 전략, 10대 과제를 발표했다. 한층 강화된 문화 콘텐츠로 글로벌 매력도시 서울을 만드는 한편, 예술인에게는 지속가능한 예술 생태계를, 시민에게는 문화향유 확대로 삶의 질을 높이고 본격적인 ESG 경영을 실현해 향후 10년을 이끌어갈 동력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2004년 창립 이후 재단은 비약적으로 성장하며 사업을 확장해왔다. 당시 50여 명의 직원과 사업비 146억원으로 출범했던 재단은 현재 6배 늘어난 300여 명의 직원과 10배 이상 증가한 사업비 1578억원으로 운영 중이다. 지난 20년간 재단의 지원을 받은 예술가는 2만여 명에 이르며, 축제 및 문화행사에 참여한 시민은 총 2700만 명으로, 예술가와 시민이 ‘문화예술로 행복한 서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

한강 노들섬, 예술섬으로 재탄생

재단은 동대문구에 위치한 본관 청사를 포함해 서울 도처에 총 20개의 문화예술공간을 운영 중이다. 20주년을 기념해 올해 1월부터 새롭게 운영을 시작한 노들섬은 오는 4월부터 시민들이 즐겨 찾을 수 있도록 1년 내내 ‘문화가 흐르는 예술섬 노들’ 시리즈와 함께 온 가족이 즐기는 예술섬으로 변화를 시작한다. 오는 4월 20일 악단광칠,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 포르테나의 공연을 시작으로 예술성과 대중성을 두루 갖춘 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며, 이후에도 매월 무료로 순수예술부터 대중예술까지 다양한 공연들이 노들섬 잔디마당 야외 특설무대에서 시민들과 만날 예정이다.

다양한 취향과 연령대의 시민이 즐길 수 있는 특화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대중음악에 열광하는 MZ세대를 위한 ‘노들섬 케이팝 특별주간’을 비롯해 다양한 인디음악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이 없는 화요일에는 문화예술에 관심을 키우기 시작하는 직장인과 중년 세대를 위한 문화 교양강연 시리즈 ‘노들픽강’을 준비했다.

야외활동하기 좋은 5월에서 10월까지는 잔디마당 특설무대를 활용, 총 6편의 음악영화를 상영해 가족 단위 방문객을 맞이한다. 또한 노들섬의 통로 아틀리에 공간을 활용해 재단 입주 예술가들의 작품을 상시 만나볼 수 있다. 노들섬 한강의 정취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 선택의 폭을 넓혀 시민 삶의 질을 향상한다는 계획이다.

극장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가는 대학로극장 쿼드

대학로극장 쿼드는 새로운 시대를 사는 예술가와 관객이 함께 극장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한 실험을 계속해나간다. 세대와 시대를 관통하며 동시대적 가치를 담아내는 연중 기획프로그램 ‘쿼드초이스’는 전통예술 분야 스타들이 대거 무대에 오른다. 오는 4월 거문고 명인이자 제1회 서울예술상 대상 수상자인 허윤정을 시작으로 박다울과 박우재의 거문고 연주, 소리꾼 김율희와 타악·구음의 황민왕, 전자음악 Jundo(심준보) 등이 참여해 전통의 경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가능성의 무대를 보여준다. 9월에는 판소리창작집단 입과손스튜디오가 ‘구구선 사람들’과 ‘오류의 방’ 두 개 작품을 연이어 선보일 예정이다.

연극 분야는 제1회 서울희곡상 수상작인 ‘베를리너’(작: 이실론)가 11월에 창작 초연을 앞두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우수한 창작 희곡을 발굴하고 제작해 연극 생태계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만들어진 ‘서울희곡상’의 첫 수상작이 대학로 극장 쿼드의 제작시스템 및 한태숙 연출과 만나 어떻게 무대화될지 주목할 만하다. 12월에는 연출가 박근형의 ‘겨울은 춥고 봄은 멀다’와 ‘여름은 덥고 겨울은 길다’ 두 개의 계절 연작 시리즈도 준비했다.

특히 지난해 화려한 출연진으로 관객의 호평을 받았던 ‘쿼드 여름페스타’가 올해는 재단 창립 20주년 파티를 겸해 더욱 화려한 라인업으로 찾아온다. 글렌체크, 키라라, 노이스(윤상X이준오), 해파리 등이 참여해 축제 현장을 더욱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축제로 물드는 서울의 사계 ‘아트페스티벌 서울’

서울문화재단 대표 예술축제 통합 브랜드 ‘아트페스티벌 서울’은 시민의 다양한 문화적 수요를 반영해 발레·오페라·시각예술 등 순수예술부터 스트리트댄스·인디음악·K-POP에 이르는 대중예술까지 다양한 장르의 예술축제로 확대된다. 사계절 편성된 축제는 노들섬을 중심으로 서울 전역에서 펼쳐져 시민의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문화향유 기회를 더욱 확대하고자 한다. 또한 서울을 찾는 해외 관광객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구성해 ‘글로벌 예술도시 서울’의 대표 축제브랜드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시민들과 만날 ‘아트페스티벌 서울’은 지난해보다 풍성해진 9개의 예술축제로 구성된다. △봄 : 서울서커스페스티벌(5월) △여름 : 서울비댄스페스티벌(6월), 문화가 흐르는 예술섬 노들-케이팝특별주간(8월) △가을 : 서울거리예술축제(9월),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9월), 한강노들섬발레·한강노들섬오페라(10월) △겨울 : 서울융합예술페스티벌(11월) 등이 계절마다 이어지며 △서울스테이지 2024 in 노들섬_인디음악 공연(3/6/9/11월)도 진행된다.

시민 일상 곁으로 ‘서울스테이지 2024’, ‘피아노서울’

시민의 일상에서 가까이에서 고품격 예술을 제공해온 ‘서울스테이지11’이 창립 20주년을 맞이해 ‘서울스테이지 2024’로 확대 개편됐다. 기존의 재단 문화예술공간뿐 아니라 노들섬 복합문화공간을 새롭게 더했다.

매월 첫째 주에 만나던 공연을 매월 마지막 주로 옮기고, 공연 시간도 장소의 특성에 따라 점심시간, 퇴근시간 등으로 다양화했다. 또한 지난해 같은 날 동시간대 운영으로 선택적 관람을 해야 했던 운영방식을 개선해 모든 공연을 다양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보완했다. 기존에 운영하던 대학로센터(전통예술), 청년예술청(클래식, 미디어아트), 서울연극센터(낭독공연), 서울문화예술교육센터 용산(재즈, 클래식)에 더해 노들섬(인디음악)을 새롭게 추가해 공간별 특성이 담긴 공연으로 시민들의 다양한 취향을 만족시킬 예정이다.

또한 시민 누구나 연주할 수 있는 도심 속 거리 피아노인 ‘피아노 서울’을 본격 운영한다. 현재 홍대, 대학로, 명동, 반포한강공원, 노들섬 등 총 6곳에 설치돼 오가는 많은 시민들이 직접 연주도 하고 관람도 하는 등 각자의 방식으로 즐기고 있다. 재단은 연내 피아노 설치를 더욱 확대하고, 해당 피아노를 활용한 거리공연, 시민참여 20주년 이벤트 등을 열어 시민들의 일상에 선물 같은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글로벌 문화예술을 선도하는 트렌드 리더로 ‘서울문화예술국제포럼’

이제 명실공히 서울은 글로벌 예술도시로의 도약을 넘어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위치가 됐다. 재단은 한국문화경제학회, 한국예술경영학회와 공동으로 ‘서울문화예술국제포럼’을 개최한다. ‘예술하기 좋은 도시 서울을 위한 미래 정책방향’을 주제로 오는 21일(목)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디자인 홀에서 열린다.

크리에이티브 잉글랜드(Creative England)의 설립자이자 초대 의장인 존 뉴비긴(John Newbigin)이 기조연설을 통해 ‘모든 시민을 위한 도시’를 이야기하고, 세계적인 건축사무소 오엠에이(OMA)의 파트너인 크리스 반 두진(Chris Van Dujin)이 문화와 도시 디자인의 관계와 접근 방식을 제시한다. 특히 지금 잠실 스포츠 마이스(MICE) 콤플렉스 건립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는 포퓰러스(Populous)의 백원경(Won Kyun Paik) 한국지사 대표가 참석해 변화하는 도시에서 AI, e-스포츠와 같은 기술이 어떤 예술적 경험을 만들어 내는가에 대한 이야기로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

오세훈 서울시장, 유인촌 문화체육부 장관 등이 참석한 15일(금) 재단 창립 20주년 기념식에서 이창기 대표이사는 “예술가들이 예술하기 좋은 도시, 시민들이 예술 즐기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 서울이 글로벌 톱5 안에 드는 문화도시로 성장하도록 견인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오는 21일 개최될 ‘서울문화예술국제포럼’을 시작으로 재단은 서울시민을 위한 20주년 기념 문화프로그램을 노들섬, 대학로극장 쿼드 등 재단의 주요 거점 공간에서 ‘아트페스티벌 서울’을 비롯한 대표 프로그램과 함께 1년 내내 즐길 수 있는 고품격 문화예술을 제공하는데 빈틈없이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 서울문화재단 20주년 백서 ebook 다운로드 (http://ebook.gointro.com/books/lxje/)

서울문화재단 소개

서울문화재단은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 행복한 문화도시 서울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문화예술의 창작 및 보급, 예술교육, 시민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언론연락처:서울문화재단 홍보마케팅팀 이준걸 대리 02-3290-706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