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정보 기자재정보 전국
한국엡손, 친환경 세미나 개최... "환경 보호 공감대 확산 기대"

-‘Details For Tomorrow’ 캠페인 일환… 친환경 경영활동 소개 및 환경보전 인식 제고 목적

-기업, 학계, 방송, 창작 등 다양한 분야의 연사 초청해 환경 관련 담론의 장 마련

- 히트프리 기술과 에너지절약 중요성 알리는 체험부스 운영 

 

 

한국엡손이 지난 6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개최한 'Details For Tomorrow with U, 지구의 내일을 위한 내:일’ 세미나에서 연사자들이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좌측부터 김석훈 배우, 환경 인플루언서 줄리안, 정수종 서울대 교수, 한국엡손 김대연 상무, 이슬아 작가.

한국엡손(이하, 엡손/www.epson.co.kr)은 지난 6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개최한 'Details For Tomorrow with U, 지구의 내일을 위한 내:일’ 세미나를 성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세미나는 브랜드 캠페인 'Details For Tomorrow'의 일환으로, 엡손의 친환경 경영활동을 소개하고 참가자들의 환경보전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기획됐다. 엡손은 '지구의 내일(Tomorrow)을 위한 내 일(My Own)'을 행사 주제로 선정하고, 각계 전문가들을 초청해 환경과 기후 문제에 대한 강연과 다채로운 체험 부스를 마련했다. 특히 기존에 온라인으로 진행한 '엡손 에코 웨비나'를 오프라인 공간으로 확대해 대학생, 직장인, 환경단체까지 소통의 접점을 넓혔다.

 

사전 등록자 2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세미나는 토크 콘서트 형태로 진행됐다. 기업과 학계, 개인 등 각자의 위치에서 실천할 수 있는 친환경 활동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주요 연사로는 ▲엡손 브랜드 커뮤니케이션팀 김대연 상무와 ▲프린팅 솔루션 비즈니스팀 승민규 차장이 발표자로 나서, 가입 2년 9개월 만에 전 세계 사업장에서 이행한 RE100(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 성과와 2050년까지 탄소 네거티브를 달성하고 지하자원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환경비전 2050‘ 등 환경친화적 경영 방침을 설명했다. 또한 친환경 인쇄 기술 히트프리(Heat-Free)와 지속가능성을 추구하기 위해 개발한 페이퍼랩(Paper Lab),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터 등 제품에 관한 사례도 전달했다.

 

이어 ▲환경 인플루언서 줄리안 퀸타르트는 채식과 제로 웨이스트 등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저탄소 생활습관을 강조했으며, ▲정수종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는 이상기후가 초래하는 생태계 파괴의 심각성에 대한 연구 결과를 공유했다. 마지막으로 ▲이슬아 작가는 기후위기와 함께 생각해 봐야 할 동물권 문제에 대해 강연하며, 우리 일상과 보다 밀접한 공장식 축산 시스템의 비윤리성과 기후변화에 대한 이야기로 참가자들의 관심을 유도했다.

 

이날 현장에는 엡손의 에코프린팅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는 부스도 마련됐다. 히트프리 존에서는 예열이 필요 없는 엡손 잉크젯 프린터를 전시해 낮은 열 발생량을 직접 선보였으며, 어스아워 부스를 통해서는 오는 23일 예정된 소등 캠페인 동참을 장려했다. 이 외에도 일상 속 에너지 절약의 중요성을 알리는 다양한 현장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한국엡손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더욱 많은 사람들이 엡손의 친환경 경영에 대해 공감하고, 환경보전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구의 지속가능한 내일을 위해 기업뿐만 아니라 공동창조(Co-Creation) 파트너로서 개인, 사회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