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전남
극단갯돌, 거리예술상 최고의 영예 ‘뿌리 깊은 나무상’ 수상
거리예술상 ‘뿌리 깊은 나무상’ 시상식에 참석한 극단갯돌 손재오 예술감독
거리예술상 ‘뿌리 깊은 나무상’ 시상식에 참석한 극단갯돌 손재오 예술감독

극단갯돌(대표 문관수)이 2월 19일 서울 경계없는예술센터 소극장에서 사단법인 한국거리예술협회(이사장 신혜원) 주관으로 열린 총회에 ‘거리예술상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의 상인 ‘뿌리 깊은 나무상’을 받았다.

뿌리 깊은 나무상은 거리예술을 꿋꿋이 지키고 가꾸는 단체 및 예술가에게 주는 상이다. 거리예술을 통해 관객들과 신명 나게 소통하며 거리예술가들에게 든든한 힘이 돼 준 그 긴 여정에 존경을 보낸다는 깊은 뜻이 담겨 있다.

뿌리 깊은 나무상을 받은 극단갯돌은 1981년 전남 목포에서 창단한 올해 창단 43년 차 극단이다. 갯돌은 마당극, 거리극 등 공연예술 분야에 대한민국 선두 주자로 알려져 있다. 대한민국 대표 공연예술축제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을 23년째 개최하고 있으며, 조선 시대 표류 주인공 문순득을 기리는 ‘신안국제문페스타’를 주관하고 있다. 이 밖에도 ‘자랑스러운 6월인상’을 수상했으며 손재오 감독, 문관수 대표가 민족극계 최고의 귄위 상인 ‘민족 광대상’을 연속으로 거머쥔 저력을 갖고 있는 예술단체다.

극단갯돌 문관수 대표는 “새해에 의미 있는 상을 받아 기쁘고, 앞으로 다양한 거리예술 활동 영역을 넓히고 모든 국민이 공감하고 사랑하는 마당예술, 거리예술의 가치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극단갯돌 소개

극단갯돌은 1981년 창단한 전라남도 지정 전문 예술단체다. 문관수 대표 외 16여 명의 젊은 문화 일꾼이 패기와 실험 정신으로 우리 연극 찾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그동안 전라도 마당극을 비롯해 노래극, 연극, 뮤지컬, 아동극, 청소년극 등 여러 형식과 시대를 날카롭게 비판하는 시대정신으로 환경, 통일, 역사, 교육 등의 문제를 다룬 작품을 전통적 민족 정서를 바탕으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언론연락처:극단갯돌 기획실 안영제 실장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