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서울
범죄 꼼짝마! 노원구, 주민 안전 위한 CCTV 확대 설치

공원둘레길주택가주요 거리 등 2,209개소에 총 3,006대 설치

- 2024년 선별관제시스템이 도입된 지능형 CCTV 480대 추가 설치 예정

각종 사건사고 발생 시 신속 대처를 위해 관제센터 관제 업무 강화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각종 범죄 등 사건 사고로부터 구민의 안전을 예방하기 위해 첨단 기능의 지능형 CCTV를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cctv_관제센터]

모두 3,200대 이상의 CCTV 설치를 목표로 수량을 대폭 확대하고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선별관제가 가능한 지능형 CCTV 480대를 추가 설치한다. CCTV 관제센터의 관제요원도 구가 직접 운영해 관제 업무를 강화한다.

 

이번 CCTV 설치 확대의 핵심은 관제의 효율을 높이기 위한 지능형 CCTV 도입이다.

지능형 선별관제시스템은 CCTV를 통해 수집된 영상을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여 분석하고폭행미아나 치매노인 배회쓰러짐 등의 이상행동을 감지하여 관제요원에게 신속하게 알려주는 것으로 위험 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을 사수하여 위기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특히 기존에 설치된 CCTV를 활용한 고속검색 시스템의 인공지능 영상분석 기술은 실종자를 찾는 데에 활용된다현재 6개 자치구가 서비스 연계되어 있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다중인파 밀집도 분석을 통해 축제 등 다중인파 밀집 시 발생할 수 있는 재난에 대해 선제적 예방도 가능하다지난해에는 다중인파 밀집도 분석시스템이 가능한 CCTV 16대 도시 안전 데이터 분석시스템 기능의 CCTV 8대 등 총 24대의 지능형 CCTV를 설치했다.

 

올 1월 기준 CCTV 설치 장소는 2,209곳에 3,006대가 설치되어 있다.

 

구는 CCTV 확대 및 지능형 CCTV 설치를 위해 ‘24년 총 28억의 예산을 확보하였으며 향후 추가 예산을 확보하여 빈틈없는 안전 관리에 총력을 다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관제센터 관제 인력도 구 직영(노원구 시설관리공단 위탁포함)으로 운영해 CCTV 모니터링 및 상황 발생 시 관제현장 출동 및 점검 등에 효율적으로 대응한다.

 

실제 작년 10월에는 중계역에서 발생한 자전거 절도 사건을 발견하고 이동 동선을 추적하여 절도 피혐의자를 검거하는 데 도움을 주었으며, 12월에는 4인조 차량 절도범을 모니터링하여 인상착의 및 도주로 방향을 무전 전파하고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데 일조하였다.

 

한편 구는 실시간 상황을 분석 및 전파현장 대응할 수 있도록 CCTV를 활용해 전국 지자체 최초 이동형 재난안전상황실을 운영 중이며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재난재해에 대응한 자율항행드론’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 중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구민들의 안전에 대한 투자는 좀 과할 정도여야 한다며 CCTV확대 설치와 더불어 지능형 CCTV를 도입하는 등 구민의 생활 안전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문의 스마트안전과 02-2116-4919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