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정보 기자재정보 전국
엡손, 전 세계 사업장서 RE100 달성... '지속가능한 미래 조성' 앞장

- 2021년 4월 RE100 가입 후 2년 9개월만의 성과

- 연간 876GWh 전력량을 재생에너지로 전환해 약 40만톤의 탄소 배출량 감축 효과 창출  

- 수력, 태양열, 태양광, 지열 등 재생에너지 사용을 비롯해 한국은 ‘REC 구매’ 방식 도입

- "지속가능한 미래 위한 투자와 친환경 경영 실천 이어나갈 것"

엡손 후지미 공장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시스템

엡손(www.epson.co.kr)이 전 세계 사업장[1]에서 사용하는 모든 전력량을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RE100 달성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RE100(Renewable Electricity 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캠페인으로, 비영리단체 더클라이밋 그룹의 주도로 시작됐다. 엡손은 지난 2021년 4월 RE100에 가입해 2년 9개월만인 2023년 12월, 그룹 전 사업장에서 이행을 완료했다. 일본 제조 기업 중에서는 엡손이 최초[2]다.

 

엡손은 전 세계 공장, 사무실, 솔루션 센터 등에 필요한 약 876GWh[3](2022년 기준)의 전력을 재생에너지로 대체했다. 이로써 연간 약 40만 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연간 2.5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나무 16만 그루를 매년 새로 심는 것과 동일한 효과다.

 

 전 세계 엡손 사업장별 재생에너지 사용 현황

엡손은 글로벌 사업장에서 현지의 다양한 재생에너지 공급망을 이용해 친환경 생산·운영 체제를 구축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일본 본사와 주요 R&D시설에서는 수력과 지열, 태양열을, △유럽은 태양광 시스템을, △동남아 지역은 태양열과 태양광, 바이오매스 등의 발전 방식을 도입했다. 한국은 REC(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 구매를 통해 사무실 및 엔지니어링 센터 공간의 사용 전력을 모두 재생에너지로 전환했다.

 

앞서 엡손은 2050년까지 탄소를 저감하고 지하자원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환경비전 2050'을 발표한 바 있다. RE100 달성으로 탈탄소에 한 발 더 나아간 엡손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행보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2030년까지 1조원을 투자해 친환경 기술 개발 및 자원 순환 활성화를 이루는 한편, 환경을 고려한 제품 및 장비 개발에도 10년간 약 10조원을 투자한다.

 

한국엡손 후지이 시게오 대표는 “세계 최초로 모든 생산 공정에서 프레온가스 사용 중지를 달성했던 엡손이, 이번에도 RE100에 가입한 지 2년 9개월이라는 짧은 기간만에 모든 사업장에서 100% 재생 가능 전력으로 전환하는데 성공했다"며 "이러한 엡손의 움직임이 지속가능한 사회 실현을 위한 원동력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도전적인 자세로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 전력 소비량을 파악할 수 없는 일부 지역 및 사업장 제외

[2] 2024년 1월 9일까지 RE100에 가입한 일본 기업 기준 (출처: 엡손 리서치)

[3] 공동 발전 시스템(CGS) 전력 및 민간 생산 전력 포함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