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서울
방학맞이 아이들의 치아 건강 챙기세요! 노원구, <학생 치과주치의 사업>, <방학특강 장애인 보호자 교육> 실시

노원구 소재 초등학교 1학년, 4학년 재학생 누구나 무료 검진교육예방진료 가능!

- ‘노원형 학생 치과주치의’ 사업 통해 치과의사의 포괄적 구강관리 서비스 제공

장애인 치과진료 사업 추진...지체뇌병변지적자폐성 장애인 대상 구강예방서비스 제공매주 화/목 오후 1~5시 월계보건지소 구강보건센터 예약 방문

여름방학 맞이 발달장애인 자녀 보호자시각장애 보호자 대상 <우리 아이 구강 관리특강 진행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여름방학을 맞아 장애비장애 아동들의 구강질환 예방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구강건강은 어릴 때부터 올바른 습관을 형성해 자연치아를 오랫동안 보존하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특히 만 7세 전후로 영구치아가 처음 나오는 때는 충치 예방이 더욱 필요하다유치우식증을 앓고 방치하면 통증섭식장애 등을 일으킬 뿐 아니라영구치의 올바른 배열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구는 학기 중에는 진료받을 시간이 부족할 학생들을 위해 방학을 맞아 그들의 치아관리에 적극 개입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초등학교 1학년과 4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한 학생 치과주치의’ 사업과 장애인 치과진료’ 사업, ‘방학 특강-우리 아이 구강 관리’ 등이다.

 

 

학생 치과주치의 사업은 지역 내 치과 의사가 개인별 주치의가 되어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구강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2012년 서울시 사업 시범운영 구로 선정돼 초등학교 4학년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해왔다. 2021년에는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대상을 초등학교 1학년 학생으로 확대현재까지 유일하게 지속 추진 중이다검진비를 지원해 구강검진 및 교육뿐만 아니라치아 홈메우기치석제거 등 예방진료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학생치과진료

 

지역 내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1학년과 4학년 학생들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스마트폰 앱 덴티아이를 설치 후 가입치과의원을 선택해 방문하면 된다지난해 초등학교 1학년 약 25백 명, 4학년 약 27백 명이 진료를 받았다.

 

또 장애인 치과진료’ 사업도 추진 중이다보건복지부의 2020-2021년 장애인 건강보건통계에 따르면 장애인 구강검진 수검률은 17.7%에 그치고장애인의 다빈도 질환 1순위는 치주질환이다.

 

이에 구는 지체뇌병변지적자폐성 장애인을 대상으로 구강검진 및 치석제거치경부마모증치료 등 구강 예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매주 화목요일 오후 1~5시까지 월계보건지소 구강보건센터에서 예약제로 운영한다.

 

이외에도 여름방학 특강으로 구강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발달장애인 자녀를 둔 보호자 및 시각 장애를 가진 보호자를 대상으로 <우리 아이 구강 관리강의를 진행한다.

 

장애인 보호자교육

 

강의는 8월 3() 14시 서울시립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 8월 11() 10시 마들보건지소 8월 18() 10시 30분 노원성장부모회에서 진행되며장애유형별 구강 특성에 따른 올바른 관리방법을 다룰 예정이다참여를 원하는 보호자는 월계보건지소 구강보건센터(02-2116-4595)로 사전신청 해야 한다.

 

한편 구는 찾아가는 장애인 구강건강교실도 운영하고 있다자기 구강관리 능력 향상을 목표로집중 칫솔질 및 소그룹 구강보건 교육을 진행한다지난해 복지관 36고등학교 6개교 특수학급에 대해 17회 실습교육이 이뤄졌다교육 후 구강환경 관리능력 검사를 한 결과실제로 교육 회차를 거듭할수록 칫솔질 능력이 향상되었다.

 

찾아가는 구강교실

 

오승록 구청장은 아이들의 구강질환을 방치하면 영구치에 손상을 입을 수 있어 올바른 관리가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통해 우리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의약과 02-2116-4370, 월계보건지소 02-2116-4595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