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노원구
풍수해 피해는 이제 그만, 안전한 여름 보내기

분명 얼마 전까지 햇살이 지나치게 비춘다고 투정을 부렸고 내리쬐는 햇살을 피하려고 애를 써왔다. 그런데 잦은 비를 보니 피하고 싶었던 햇살이 그리워지는 거 같다. 이맘때쯤 찾아오는 장마 시즌은 뜨거운 햇살로 메말랐던 땅에게 물을 주고 화재의 위험성까지 줄여주는 반가운 손님이다

 

하지만 반가운 손님도 자주 찾아오면 달갑지 않은 손님이 된다. 비 또한 예외는 없다. 비와 늘 함께하는 태풍, 호우, 홍수 등 자연재해가 우리의 인명, 재산 더 나아가 사회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가 된다

 

작년 이맘때 서울-경기-인천을 중심으로 기록적 집중호우가 내려 많은 피해를 안겼다. 예상치 못한 집중호우에 대피하지 못해 많은 분들이 목숨을 잃기도 하고 강처럼 불어난 물에 집을 잃어 거리에 나오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중호우는 지속되었고 그에 따라 중대본은 비상 2단계 -> 비상 3단계로 격상하고 위기경보를 '심각'으로 상향 발령했었다.

 

이처럼 우리의 여름철 풍수해 피해는 해마다 늘고 있고 풍수해 특성상 전형적인 유형이 존재하지 않아 언제 어디서 발생하는지 예측하기 어렵다. 또한 여러 좁은 지역에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여 대처가 어렵다.

 

그렇다고 해서 피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사전에 미리 대비책을 마련하고 아래와 같은 안내 사항을 지킨다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이다

 

첫째.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기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피해 중 다수는 계곡. 하천. 댐 주변. 방파제 등 위험지역에서 발생한다. 호우예보지역 및 시간을 항시 확인하여 위험 시간대에는 외출을 자제하며 실내에 머물고 위험 지역에 있는 사람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는 것이 좋다.

 

둘째. 내 안전상태 확인하기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중 건물 붕괴 및 자재물 낙하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창문, 베란다. 지붕, 외벽 등 내 주변 위험요인 들을 사전에 파악해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위험 요인이 있는 부분은 보수작업을 실시하여 안전조치들 하는 것이 좋다

 

셋째. 안전 소문내기

바쁜 현대사회들 살아가다 보면 일기예보 및 재난문자를 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기에 위험을 인지하게 된다면 나와 주변 이웃에게 알려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

 

노원소방서 홍보교육팀 유동연

노원소방서 홍보교육팀 유동연 gust0205@seoul.go.kr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