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진구-공승연,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선정

오는 4월 27일(목) 개막하는  18시 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열리는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진구, 공승연을 선정했다.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에 배우 진구와 공승연이 선정되었다.

진구 배우는 2003년 드라마 「올인」을 통해 아역배우로 데뷔하여, 드라마 「태양의 후예」, 「우월한 하루」, 「형사록」, 「사막의 왕」, 영화 <명량>(2014), <원라인>(2016), <마녀(魔女) Part2. The Other One>(2022)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 출연해 자신만의 개성있는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불가살」,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2021), <애타게 찾던 그대>(2021) 등에 출연하며 섬세하면서도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공승연 배우는 <혼자 사는 사람들>로 22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 배우상을 수상하고, 23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한국단편경쟁 심사위원으로 선정되는 등 전주국제영화제와의 인연이 깊기도 하다.

 

4월 27일(목)에 개최되는 개막식은 18시 30분에 레드카펫 게스트 입장 후,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의 공연, 우범기 조직위원장의 개막선언, 민성욱, 정준호 공동집행위원장의 환영사,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 소개, 각 경쟁 섹션별 심사위원 소개의 순으로 진행된다. 

이날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에 선정된 장 피에르 다르덴, 뤽 다르덴 감독의 <토리와 로키타>는 벨기에 도시를 배경으로 한 어린 소년과 사춘기 소녀의 소외된 이주민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다르덴 감독의 최초 내한이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영화팬들의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개막식을 시작으로 4월 27일(목)부터 5월 6일(토)까지 전주 영화의거리 일대에서 개최되는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열흘간 42개국 247편이 상영되어 관객들과 만나게 된다.

이중 한국 단편 38편은 온라인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

박병우 기자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