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정보 기자재정보 전국
한국엡손, 국내 프로젝터 시장 점유율 32%로 1위 수성

- 2022년 1분기 이어 2분기도 국내 500ml 이상 프로젝터 시장 1위… 시장 점유율 32%
- 상반기 공개한 고광량 프로젝터 순항… 스크린 골프와 교육 시장 모델도 압도적 점유율

[사진설명] 엡손 고광량 프로젝터 EB-PU2220B

 

한국엡손(이하 엡손)이 국내 프로젝터 시장에서 1위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시장조사업체 퓨쳐소스 컨설팅(Futuresource Consulting)의 데이터에 따르면 엡손은 2022년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연속으로 국내 500lm 이상 프로젝터 시장에서 32%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업계 1위를 수성했다. 전년 동기 대비 8%p 증가한 수치다.

 

엡손은 상반기 공개했던 고광량 프로젝터 EB-PU2220B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것을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세상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20,000lm 3LCD 레이저 프로젝터인 EB-PU2220B는 엡손만의 액체 냉각 시스템과 20,000lm의 백색 및 컬러 밝기로 탁월한 이미지 품질을 구현하는 제품이다. 또한 이전 모델 대비 60% 이상 가벼워진 컴팩트한 사이즈로 다양한 장소에 유연하게 설치할 수 있어 시장의 많은 주목을 받았다.

 

또한 엡손의 스크린 골프 전용 모델인 ‘L720U’와 ‘L530U’도 꾸준히 판매 성장세를 보이며 스크린 골프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기록한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해당 모델은 기존 모델 대비 이미지를 최대 3배 선명하고 밝게 구현하는 3LCD 원천 기술을 적용한 7,000lm 제품으로, 보다 생동감 있는 모습으로 필드를 구현해낸다는 점에서 호평 받고 있다.

 

학교와 학원 등 교육 시장에서 주로 활용되는 인터랙티브 초단초점 프로젝터 모델 또한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을 보이고 있으며, 일반 미팅룸이나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엔트리 모델(EB-E10, EB-X51) 또한 판매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EB-E10 후속으로 10월 출시한 CO-W01 모델도 순조로운 매출을 보이고 있다.

 

한국엡손 후지이 시게오 대표는 “2분기에는 보다 다채로운 분야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게 돼 기쁘다”며 “뛰어난 원천 기술을 가지고 있는 만큼 한 차원 높은 고객 만족을 위한 제품 개발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