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서울
다움, 프래자일과 함께 도자 전시 ‘FRAGILE RELAY EXHIBITION’ 개최
전시 포스터 3종(Mono ? Nouveau , Still Moments, Rectangle)

프래자일(FRAGILE)은 다움(DaOoM)과 함께 ‘FRAGILE RELAY EXHIBITION’을 개최한다. 전시는 총 세 번으로 ‘Mono - Nouveau’를 시작으로 ‘Still Moments’, ‘Rectangle’로 구성된다.

첫 번째 전시 ‘Mono - Nouveau’는 12월 2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다. Mono - Nouveau는 ‘하나의 새로움’이라는 뜻으로, 전시는 5명의 현대 도자 공예가 박민숙, BODERLINER(박래기X임지우), 윤지훈, 최수진이 오늘날의 총체 예술을 선보인다. 조명, 그릇, 가구 등, 흙으로 만들어진 다섯 작가의 사물은 하나의 공간에서 새로운 미감의 통합을 이뤄낸다.

두 번째 전시 ‘Still Moments’는 12월 15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된다. 전시는 세 명의 공예가 오선주, 정지원, 최문정의 작업을 이들이 포착한 일상의 순간을 담은 사진과 함께 선보인다. 포착된 일상은 각기 다른 방식으로 작업에 녹아들어 공예가의 손끝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태어난다.

세 번째 전시 ‘Rectangle’은 2022년 12월 29일부터 2023년 1월 8일까지 진행된다. 세 명의 공예가 김소연, 나채현, 유희송은 흙을 재료로 만든 각각의 조각을 조합해 사물을 완성한다. 이들은 독립된 조각을 조합해 작업한다는 공통점을 지니나, 작업 과정과 결과물은 각기 다른 형태를 지닌다. 전시는 사각형을 다양한 시각으로 바라보는 세 작가의 고민이 담긴 사물과 그 제작 과정의 부산물을 함께 선보인다.

모든 전시의 입장료는 없다. 관람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다.

◇ 전시 개요

1. Mono - Nouveau

△전시 기간: 2022년 12월 2일(금)~11일(일)
△운영 시간: 오전 11시~오후 7시
△전시 장소: 다움
△주최 및 주관: 다움, 프래자일
△전시 기획: 김예원
△참여 작가: 박민숙, BORDERLINER(박래기, 임지우), 윤지훈, 최수진

2. Still Moments

△전시 기간: 2022년 12월 15일(목)~24일(토)
△운영 시간: 오전 11시~오후 7시
△전시 장소: 다움
△주최 및 주관: 다움, 프래자일
△전시 기획: 김예원
△참여 작가: 오선주, 정지원, 최문정

3. Rectangle

△전시 기간: 2022년 12월 29일(목)~2023년 1월 8일(일) / 1월 1일 휴무
△운영 시간: 오전 11시~오후 7시
△전시 장소: 다움
△주최 및 주관: 다움, 프래자일
△전시 기획: 김예원
△참여 작가 김소연, 나채현, 유희송

FRAGILE 개요

공예가와 작품을 소개하는 브랜드 FRAGILE은 작가들이 작업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단순한 작품 판매를 넘어 큐레이팅, 마케팅, 작품 패키지, 유통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문화, 공간 등 다양한 분야의 브랜드와 협업 프로젝트를 기획한다.

다움(DaOoM) 개요

다움은 전시를 기획하고 예술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지향한다. 다움이란 ‘모두의 꿈을 싹틔운다’는 뜻이다. 꿈의 발견은 새로운 생각에서 출발한다. 작가와 관람객 사이의 자유로운 상호 작용이 새로운 영감으로 이어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언론연락처:FRAGILE 이태윤 대표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