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2022 평창국제평화영화제 국내외 게스트 공개

오는 6월 23일 개막하는 2022 평창국제평화영화제를 찾는 국내외 영화인들의 명단이 윤곽을 드러냈다: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해외 영화인 포함한 관객과의 대화(GV)가 본격적으로 올해 진행되게 된다. 3년 만에 해외 영화인들이 찾아오고, 각섹션별로 국내 영화인들이관객과의 대화(GV)를 통해 관객과 만난다. 해외 게스트는 국제장편경쟁 부문에 초청된 감독과 배우들이다.

 

<텔레비전 이벤트>를 연출한 제프 다니엘스 감독은 첫 다큐인 <사랑의 열 가지 조건>(2009)에서 위구르족의 역경을 다루며 중국정부로부터 상영 금지를 당해 전세계의 이목을 끈 다큐멘터리 감독이다. 그의 신작 <텔레비전 이벤트> 에서 1983년에 나온 화제작 <그날 이후>의 제작 과정과 방영 이후의 영향을 다루며, 미소 냉전 시대의 핵 공포를 보여준다. 6월 25일(토)과 27일(월), 두번에 걸쳐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될 예정이다.

<더 팸>의 배우 클라우디아 그룹, 아나이스 울드리도 평창을 찾는다. <더 팸>은 청소년보호소를 운영하는 원장과, 그곳에 머물고 있는 십대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작년 베를린영화제 제너레이션14플러스 부문 대상을 차지한 작품인데, 2019년엔 김보라 감독이 <벌새>로 이 부문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원장 역을 맡은 클라우디아 그룹과 오드리 역을 맡은 아나이스 울드리 모두 데뷔작인 <더 팸>으로 스위스영화제, 안탈라골든오렌지영화제를 비롯 유수의 해외영화제에서 수상과 노미네이션의 영광을 안았다. 두 배우는 6월 24일과26일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국제장편경쟁에 초청된 한국영화의 게스트들도 평창을 찾는다. <비밀의 언덕>은 베를린영화제 제너레이션케이플러스 부문에 초청된 작품으로 이지은 감독과 아역 배우 문승아가 관객과의 대화를 가진다.

<아이를 위한 아이>는 올해 평창국제평화영화제를 통해 월드 프리미어를 가지는 작품으로 이승환 감독이 영화제를 찾는다. 스펙트럼K 섹션의 감독과 배우도 관객과 만난다. 올해의 테마는 '어바웃 트웬티'로 19살에서 20살로 넘어가는 질풍노도의 청춘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고 <최선의 삶>의 이우정 감독과 함께 주면을 말았던 방민아, 심달기, 한성민 배우가 평창을 찾는다.

왼쪽부터 방민아, 심달기, 한성민

세 배우는 최적의 캐스팅으로 평가 받으며 뛰어난 앙상블 연기를 보여준 바 있으며, '완전체로서 이우정 감독과 함께 만날 예정이다. <불도저에 탄 소녀>의 박이웅 감독과 <낫아웃>의 이정곤 감독도 관객을 만나 고통스러운 성장기를 겪고있는 청춘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클로즈업 섹션의 주인공인 윤성호 감독은 총 네 번의 GV를 관객과 가진다. 그와 오랜 기간 동안 함께 작업한 배우들도 무대에 서는데 현재 박희본과 박종환이 참석할 예정이며, 다른 배우들도 협의 중이다. <대세는 백합>을 공동 연출한 임오정 감독도 초청됐다.

 

2022 평창국제평화영화제​는 6월 23일부터 28일까지 치뤄진다:

 

박병우 기자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