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서울
‘아동이 행복한 도시’ 노원,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상위단계 인증

- 2018년 첫 인증에 이어 2022년 상위단계 인증에도 성공, 4년마다 재인증 추진

- 아동의 참여권, 놀이권 등 다양한 권리 실현 및 지역사회 안전, 돌봄체계 강화

- 지속적인 아동권리보장 사업 펼쳐, 아이들이 행복한 노원이 모두가 행복한 노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지난달 30일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로부터 ‘아동친화도시 상위단계’ 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노원구 아동청소년의회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는 유엔 아동권리협약에 담긴 기본정신을 실현하고, 18세 미만의 모든 아동이 충분한 권리를 누릴 수 있는 아동친화적 환경을 갖춘 지방자치단체를 뜻한다.

 

노원구는 지난 2018년 첫 인증을 받은 데 이어 올해 ‘상위단계 인증’을 연달아 획득했다. 상위단계 인증은 지난 4년간의 변화와 이행실적을 평가한 결과, 기존보다 더 높은 수준의 아동친화도시로 공식적 인정을 받았음을 의미한다.

 

이번 상위 단계 인증을 위해 구는 아동친화도조사, 아동영향평가를 실시해 이를 토대로 4개년 로드맵을 작성했다. ▲아동참여 확대 및 활성화 ▲놀 권리 실현 ▲지역사회 통합돌봄 구축 ▲아동청소년 보호체계 강화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 등 42개 중점사업을 선정하여 체계적으로 실행에 옮겼다.

 

먼저 ‘아동·청소년의회’, ‘참여위원회’, ‘아동참여예산’, 제도를 실시해 아동 정책을 직접 제안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했다. 아동 관련 공공시설물을 조성할 때 아동이 설계 및 내부 디자인에 참여토록 하는 ‘나도 건축가’ 제도를 실시해 아동의 참여권을 실현하고, 민주시민의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아동·청소년의 놀이권을 보장하기 위해 청소년이 직접 기획에 참여하는 ‘청소년 축제’와 다양한 종목의 ‘스포츠 축제’를 매년 개최하고, ‘마중물 동아리 지원사업’, ‘청소년 아지트 조성’ 등 다양한 사업으로 아동 청소년의 여가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많은 27개의 ‘아이휴센터’와 ‘아픈아이돌봄센터’는 지역사회 아동 돌봄의 모범사례로 관계 기관 및 구민들의 호평을 얻고 있으며, ‘학대피해 아동쉼터’, ‘노원구아동보호전문기관’ 등 지역사회 안전망을 구축하려는 지속적인 노력을 인정받아 상위단계 인증을 획득했다.

 

구는 다음 아동친화도시 인증심사가 있는 2026년 5월까지 현재 실시하고 있는 사업들의 내실을 다지고, 신규 사업을 발굴해 지속가능한 아동친화도시로 거듭나겠다는 방침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아이들이 행복한 노원이 모두가 행복한 노원이라는 일념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온 결과 상위단계 인증을 획득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아동들의 권리가 온전히 실현되는 아동친화도시 노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아동청소년과 02-2116-0585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