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서울
노원구, 210개 약국과 함께 구민들의 마음건강 챙기기 나섰다

- 마음건강지원사업 소개, 상담번호 등이 적힌 종이 봉투 4만 5천 매 제작

- 노원구 약사회의 협조를 받아 210개 회원 약국에서 주민들에게 배포

- 자치구 최초 자살예방전담팀 설치, 정신건강 인식개선과 자살예방 적극 홍보 나서

 

서울 노원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구민들의 정신 건강 증진을 위해 상담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사업을 소개하는 약 봉투를 제작해 지역 약국 210 곳에서 배포한다고 밝혔다.

(노원구 보도자료) 약국배포 사진

지난달 27일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2021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분석에 따르면 2020년 대비 우리나라 성인의 우울감 경험률과 스트레스 인지율이 각각 1.6%p, 4.6%p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원구 보도자료) 약봉지 이미지

이에 구는 마음건강검진 상담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주민들에게 사업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기 위한 약 봉투 4만 5천 매를 제작했다.

 

봉투는 기존 작은 봉투보다 큰 사이즈(180*110*310)의 종이봉투이며, 글씨를 크게 적어 어르신들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 노원구 약사회(회장 류병권)의 협조를 받아 지역 내 210개 약국에서 사용하며, 약을 조제하거나 구입할 때 봉투에 담아주는 방식으로 배포한다.

 

앞면에는 “당신은 소중합니다”와 같은 응원 문구와 함께 노원구 정신건강복지센터(02-2116-4591), 보건복지상담(129), 자살예방상담(1393), 정신건강위기상담(1577-0199)의 전화번호를 기재했다.

 

뒷면에는 구의 ‘마음건강검진 상담지원사업’을 소개했다. 사업은 정신건강의학과 방문을 망설이는 구민들의 심리적 문턱을 낮추고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것으로, 건강보험 청구 시 정신과 질환이 아닌 일반 상담을 적용하기 때문에 정신과 진료기록이 따로 남지 않아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다.

 

대상은 19세 이상 구민 중 정신건강의학과 초진자 혹은 1년 이내 미방문자이다. 봉투에 적힌 9개의 협력 의료기관에 전화 예약 후 상담을 받으면 본인부담금 중 일부(1회차 4만원 이내, 총 3회 8만원)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2020년에는 27명, 2021년에는 84명의 구민이 이용하는 등 사업이 확대되고 있다.

 

한편 구는 2010년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자살예방전담팀을 설치해 정신건강 서비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자살을 예방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중년독거남 전수조사 ▲고시원 거주자 대상 구급함 전달 ▲청소년 대상 생명사랑학교 운영 ▲임대아파트 독거 남성어르신 1:1 지지체계 마련 ▲지속적 안부확인 등의 사업을 통해 구민들의 마음을 돌보는 사업을 확대하고, 민-관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은주 노원구 보건소장은 “코로나 블루를 비롯해 우울, 불안, 스트레스, 무기력증을 호소하는 주민들이 많아진 만큼 정신적, 정서적 지원을 더욱 확대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신체 건강뿐 아니라 주민들의 정신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고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생활보건과 02-2116-4328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