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노원구
노원구, 꽃대궐에서 펼쳐지는 예술 한마당! ‘거리 예술제’ 개최

- 4월 넷째주와 다섯째주 주말, 10만 주의 철쭉이 만개한 불암한 힐링타운에서 공연

- 남녀노소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거리 예술가 총 14개팀 출연

- 공연 외 다양한 프로그램 풍성, 구민들의 예술 감수성 높이는 문화도시 노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오는 23일부터 철쭉이 만개한 불암산 힐링타운에서 2022년 상반기 ’거리 예술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22노원거리예술제_포스터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거리 예술제는 구민들이 일상적인 공간에서 쉽게 예술을 접하고, 다양한 문화적 경험을 쌓는데 도움이 되고자 시작됐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축소, 분산하여 진행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작년에만 24일간, 총 2만여 명이 관람하는 등 구민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거리예술제 참가 팀 공연모습(극단 봄)

이번 예술제는 4월 넷째 주(23일, 24일)와 다섯째 주(30일, 5월 1일) 주말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10만 주의 철쭉이 만개한 불암산 힐링타운에서 열린다. 힐링타운 내 힐링가든과 힐링쉼터 두 개 지점에 공연 장소를 마련했다.

거리예술제 참가팀 공연모습(놀플레이)

공연에 참가하는 팀은 총 14개 팀이다. 3m가 넘는 대형인형 퍼레이드부터 서커스와 무용극, 그리고 쉽게 접하지 못할 공중 공연까지 다양한 장르의 거리 예술로 구민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거리예술제가 열릴 불암산 철쭉동산

예술제 첫날인 23일에는 극단 문의 인형극 ‘망태할아버지가 온다’, 서커스 디 랩의 ‘서커스 올림픽’, 김찬수 마임컴퍼니의 ‘블랙클라운’ 광대쇼, 창작중심 단디의 ‘단디우화’ 공중연희 순으로 만날 수 있다.

 

이어 24일에는 극단 아이모멘트의 무용공연 ‘요람’, 일장일딴컴퍼니의 인형극 ‘줄로하는 공연’, 극단 봄의 ‘가족나들이’ 퍼레이드, 팀 클라운의 ‘경상도 비눗방울’ 쇼가 준비되어 있다.

 

30일에는 마린보이의 1인 광대극 ‘나홀로 서커스’를 시작으로 231쇼의 코미디 서커스 ‘멋’, 극단 나무의 ‘하모니 인 허니’ 퍼레이드 공연, 악단광칠의 ‘복을 파는 유랑악단’ 콘서트가 이어진다.

 

예술제의 마지막 날인 5월 1일은 창작극단 분홍양말의 ‘초보 목수와 목각인형’ 광대극부터 크로키키 브라더스의 드로잉쇼, 팀 클라운의 비눗방울쇼, 창작중심 단디의 공중연희 공연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다.

 

불암산 힐링타운 방문객 누구나 별도의 예약 없이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공연 내용과 순서는 노원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는 거리 예술제가 구를 대표하는 야외 공연 문화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오는 하반기에는 집 앞 근린공원 등으로 찾아가는 방식의 거리 예술제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예술제가 열리는 불암산 힐링타운에서는 5월 8일까지 봄맞이 특별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곤충비누만들기, 아이스컵 재활용 화분만들기, 건강체크 및 아로마 셀프마사지, 철쭉 부채 만들기 등 남녀노소 온 가족이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약 2년 넘게 지속되었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해제되고 열리는 문화 행사라 더욱 더 기대가 크다”며 “철쭉이 만개한 불암산 자락에서 봄의 정취와 함께 공연을 관람하며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노원문화재단 02-2289-3461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