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전국
서경덕 교수 "중국 불법으로 '지옥' 소비 중…왜 정신 못 차리나" 비판
넷플릭스 '지옥'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가 중국 내 한국 콘텐츠의 불법 소비에 대해 비판의 뜻을 전했다.

서경덕 교수는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지난 1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 드라마 '지옥'이 중국에서 '오징어 게임'처럼 불법 콘텐츠로 또다시 판을 치고 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서 교수는 "중국어 자막이 달린 채 불법유통 중인 작품 제목은 '지옥공사'"라며 "중국의 양대 사회관계망서비스인 웨이보와 웨이신에서도 현재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잘 아는 것처럼 중국은 넷플릭스가 정식 서비스되지 않는 국가"라면서도 "그러나 불법 다운로드 및 우회접속 등의 방법으로 한국 콘텐츠를 지속해서 훔쳐보고 있어 큰 문제가 되고 있다"라고 짚었다.

서 교수는 "최근 영국의 BBC에서는 '중국의 스트리밍 사이트 유쿠가 선보인 '오징어의 승리'가 한국의 히트작 '오징어 게임'을 표절했다는 의혹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라며 "바로 중국의 한국 콘텐츠 표절 문제를 정확하게 비판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오징어 게임' 관련 상품 판매업자들이 '오징어 가면', '한국', '핼러윈 의상' 등의 검색어를 치면 '오징어 게임' 관련 상품이 검색되도록 하는 '우회로'를 활용하여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라며 "정말로 어이없는 발상이자 비난받아야 할 행위"라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이처럼 세계적인 언론매체에서도 중국의 잘못된 행동들을 강력하게 비판하고 있는데, 대체 왜 정신을 못 차리고 있는 걸까"라며 "아무튼 중국은 다른 나라 문화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법을 배우길 바란다"라는 뜻을 전했다.

한편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6부작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등이 주연을 맡고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담당했다.

'지옥'은 지난 19일 공개되자마자 하루 만인 20일 글로벌 OTT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의 '넷플릭스 오늘 전 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에서 1위에 오른 바 있다. 22일과 23일에도 1위에 오르며 글로벌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