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전국
[N화보] 이민호, 우수에 젖은 카리스마…"'파친코'로 10년만의 오디션"
이민호/ GQ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민호가 최근 출연을 결정한 애플TV 플러스 '파친코'와 관련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민호는 최근 지큐 코리아 2월호 커버 모델로 선정돼 최근 론칭한 유튜브 채널 '이민호 필름'과 신작 '파친코'에 대해 밝혔다. 한 패션 브랜드와 함께한 이번 화보에서 이민호는 다양한 의상과 아이템으로 때론 우수에 젖은 듯한 모습을, 때론 카리스마 넘치는 분위기를 선보이는 등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이번 촬영에서 이민호는 '이민호 필름'에 대해 자신이 매화 주제를 정하는 것은 물론 배경음악 선정 전부, 편집의 70~80퍼센트를 직접 하고 있다며 "주체적으로 일할 때의 희열감을 느끼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민호/GQ 제공 © 뉴스1

 

 

 

 

이민호/GQ코리아 제공 © 뉴스1


또한 이민호는 주연 한수 역을 맡은 드라마 '파친코'와 관련, 미국 프로덕션 측의 제안을 받아 대본 검토 후 오디션을 거쳐 합류하게 된 소회도 밝혔다.

의례적인 오디션이 아니었는지, 당연히 붙는 결과를 예상한 건 아니었는지 묻는 질문에 이민호는 "전혀 아니다, 십 몇 년 만에 오디션을 본 건데, 그때와 상황이 바뀌어 있는 셈이다"라며 "만약 오디션에서 떨어진다면 이게 웬 창피인가. 본 이상 이건 붙어야 한다, 아주 치열하게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해야지, 잘해야지' 그런 강박이 있었다"라며, '꽃보다 남자'(2009) 이후 오랜만에 오디션을 보게 된 상황에 대해 "굉장히 떨리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고, 그런데 붙어서 정말 행복했다"라고 밝혔다.

 

 

 

 

이민호/GQ제공 © 뉴스1


'꽃보다 남자' '상속자들' '더 킹'과 같이 '백마 탄 왕자'를 그리는 작품들에서 독보적인 존재감과 싱크로율을 보여왔던 이민호. 그 정점에서 머무를 수도 있겠지만 이민호는 변화를 꾀는 것에 주저하지 않는다. "백마 탄 왕자가 나의 대표 이미지면 (실제로) 백마 탄 황제 역할로 끝까지 가야 하는 것"이라며 "정점을 찍고 그 이미지는 이제 그만, '더 킹'으로 이제 그 이미지는 끝났다고 생각했고, 그 뒤에는 변화를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와중에 '파친코'를 만났고, 그 생각이 강해져 '이민호 필름'도 시작하게 됐다"라며, 이민호는 새로이 도모하고 있는 길과 생각을 꾸밈없이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