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송강호,강동원,배두나 출연- 한국영화 직접 연출한다

'어느 가족'으로 칸 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했던 일본의 젊은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송강호, 강동원,배두나와 함께 브로커 (가제)라는 한국영화를 연출한다.

 

고레에다 감독은 5년 전부터 국내 제작진과 함께 오랜 시간 동안 오리지널 각본 작품인 '브로커'(가제)를 구상해 왔다.

사진제공 : CJ엔터테인먼트

 

'브로커'(가제)는 아이를 키울 수 없는 사람이 익명으로 아기를 두고 갈 수 있도록 마련된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의형제'로 호흡을 맞췄던 송강호, 강동원의 재회, 그리고 '공기인형'으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협업했던 배두나까지,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세 배우와 세계적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만남에 기대가 모아진다.

 

이번 작품에 대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세 배우를 비롯해 제가 존경하는 한국의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의 힘을 빌어 촬영을 하게 되었습니다. 머릿속에서 세 명의 명배우를 움직이며 각본 작업을 하고 있는 중인 지금, 제 마음이 가장 설레고 있습니다. 이 설렘을 여러분과 공유할 수 있도록 스릴있고, 마음이 따끔따끔하고, 애절한 영화를 만들고자 합니다.”라고 전했다.

박병우 기자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