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전국
[N초점] 역대급·최초·최고…블랙핑크가 만들어 가는 길
블랙핑크/ 사진제공=YG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블랙핑크(BLACKPINK)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블랙핑크는 지난 6월26일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을 발매하고 가요계에 돌아왔다. '하우 유 라이크 댓'은 선 공개곡으로 첫 정규 앨범의 색을 짐작할 수 있는 힌트를 주는데다, 블랙핑크와 좋은 시너지를 보여준 프로듀서 테디(TEDDY)가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곡인 만큼 많은 기대를 모았다. 특히나 블랙핑크의 국내 컴백은 지난해 4월 발표한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 이후 약 1년2개월 만이기에 새 싱글에 더 관심이 커졌다.

이러한 관심은 노래의 인기로 이어졌다. '하우 유 라이크 댓'은 공개 다음 날인 6월27일 멜론, 벅스, 지니, 네이버, 바이브, 몽키3 등 국내 6대 주요 음원차트 1위를 석권하는가 하면, 한 달 여가 지난 현재까지도 차트 상위권을 점령하며 식지 않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2020년 30주차 가온차트에서는 '하우 유 라이크 댓' 스페셜 에디션이 앨범 주간 차트와 리테일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하기도 했다. 덕분에 블랙핑크는 컴백 후 7월 말까지 가요 순위 프로그램 MBC M '쇼챔피언', 엠넷 '엠카운트다운', KBS 2TV '뮤직뱅크', MBC '쇼!음악중심', SBS '인기가요' 등에서 총 11개의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블랙핑크/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 뉴스1


블랙핑크 열풍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이어졌다. 블랙핑크는 미국 NBC 간판 프로그램인 '더 투나인 쇼 스타링 지미 팰런'(The Tonight Show Starring Jimmy Fallon)에서 '하우 유 라이크 댓'으로 역대급 컴백 무대를 가졌다. 이후 이 곡은 아이튠즈 전 세계 64개국 1위,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인 스포티파이 글로벌 톱50차트에서 2위에 올랐다.

'하우 유 라이크 댓'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100에서 33위,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에서는 20위로 첫 진입하며 K팝 걸그룹 역대 최고 순위를 경신했고, 현재 각각 2주와 3주 연속 차트인에 성공했다. 빌보드, 타임, 포브스, 버라이어티 등 각국 유력 외신도 블랙핑크의 신곡을 집중 조명했으며, 찰리 푸스(Charlie Puth) 등 팝스타들 역시 SNS를 통해 '하우 유 라이크 댓'에 호감을 표했다.

'하우 유 라이크 댓' 뮤직비디오 또한 각종 글로벌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공개 첫날 8630만 뷰를 기록하며 '24시간 내 유튜브 동영상 최다 조회 수'를 비롯한 총 5개 부문의 기네스 월드 레코드에 이름을 올렸다. 이후 약 32시간 만에 1억뷰, 7일 만에 2억뷰, 21일 만에 3억뷰를 각각 돌파하며 유튜브 뮤직비디오 사상 역대 최단 시간 최다 조회 기록을 세웠다.

'하우 유 라이크 댓' 안무영상도 1억 뷰를 돌파해 놀라움을 줬다. 블랙핑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수는 '하우 유 라이크 댓' 발표 이후 약 400만명이 증가, 현재 4200만명 이상으로 전 세계 여성 아티스트 중 1위다.

 

 

 

 

블랙핑크/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 뉴스1


지난 2016년 데뷔한 블랙핑크는 그간 힙합을 베이스로 한 '붐바야', '불장난', '마지막처럼', '뚜두뚜두', '킬 디스 러브' 등의 곡을 발표하며 자신들만의 음악세계를 구축했다. 여기에 예상을 뛰어넘는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차별점을 두며 '블랙핑크'만의 매력을 많은 이들에 어필했다. 덕분에 K팝 신에서 주목받았고, 국내를 넘어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으며 파괴력 있는 아티스트로 성장했다. 매번 새로운 기록을 쓰는 블랙핑크 앞에는 '최초' '최고'라는 수식어가 자연스럽다.

'하우 유 라이크 댓'으로 가요계를 장악한 블랙핑크는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이번 달에는 글로벌 아티스트와 역대급 컬래버레이션을 예고했으며, 오는 10월엔 데뷔 후 첫 번째 정규 앨범을 발매한다. 매번 발표하는 곡마다 히트를 시켰던 블랙핑크가 컬래버레이션 싱글과 첫 정규 앨범을 통해서는 어떤 성적을 거둘 지 벌써부터 글로벌 음악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