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서울
노원구, 찾아가는 반려견 행동교정 교육 ‘노원에 나쁜 개는 없다’

- 개 짖는 소리로 인한 소음, 개물림 사고 등으로 이웃 간 갈등 심화

15일부터 선착순 20가구 모집, 대상은 동물등록 및 광견병 예방접종 완료한 반려견

- 교육비 2만원, 사전상담 포함 총3회 수업 진행, SNS를 활용한 상담 및 피드백 제공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반려견에 대한 올바른 정보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위한 반려견 행동 교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노즈워크놀이교육

이번 프로그램은 반려견의 문제 행동으로 인한 이웃 간 갈등을 줄이고 보호자의 스트레스 방지를 위함이다. 이를 위해 반려견의 행동전문가가 직접 반려견의 생활공간으로 찾아가 행동교정을 도와준다.

 

교육 대상은 반려견에 대해 동물등록 및 광견병 예방접종을 완료한 노원구민으로 선착순 20가구다. 교육은 반려견 행동전문 교육기관 (사)유기견 없는 도시에서 맡아서 진행하며 접수는 15부터 26일까지 노원구 홈페이지(www.nowon.kr)를 통해 가능하다. 교육대상자는 개별 SMS를 통해 통지하고 일정조율 후 다음달 6일부터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교육비는 2만원이며, 1가구당 2시간씩 3회 교육이다. 1회 차에는 사전상담을 통해 보호자와 반려견의 특성 및 문제를 파악하고 방문일정을 조율한다. 2회 차는 훈련사가 직접 방문해 반려견의 생활공간 등을 관찰하고 문제행동에 맞는 1:1 솔루션을 제시하면서 보호자와 함께 시연에 따른 실습을 진행한다. 3회 차에는 과제 점검 및 변화를 파악하고 향후 개선점 등을 함께 논의한다.

 

메신저를 활용한 상담 및 피드백을 교육기간 뿐 아니라 사후에도 진행하여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구는 2019년부터 찾아가는 반려견 교육을 진행해 왔다. 작년에는 상·하반기 총 40가구가 행정교정 교육을 받았으며 참여자의 80%이상이 만족할 정도로 호응이 좋았다.

 

한편 구는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노원을 위해 반려동물축제, 반려동물 놀이터조성사업, 연휴기간 반려동물 돌봄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는 이웃과의 갈등을 줄이기 위한 올바른 펫티켓 문화정착을 위해 공원 등을 중심으로 한 단속과 홍보 등을 강화해 갈 계획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노원구 인구의 30%가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다. 반려동물을 기르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주민들간의 갈등이 불가피하다면 이를 줄여나가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올바른 반려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보건위생과(02-2116-4269)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