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전국
경북 의성 대리리에서 삼국시대 '의성지역 고유 무덤양식 고분' 발견
경북 의성 대대리 44호분 발굴지.(문화재청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경북 의성군 대리리에서 삼국시대 의성지역에서 볼 수 있는 독특한 무덤형식인 '유사 돌무지덧널무덤' 양식으로 추정되는 고분이 확인됐다. 이 양식은 나무곽 주변을 강자갈이 아닌 깬돌(할석)으로 채우는 의성지역의 독특한 무덤 형식이다.

문화재청은 지난달부터 성림문화재연구원이 조사하고 있는 의성군 금성면 대리리 44호분에서 이같은 고분이 발견됐다고 3일 밝혔다.

의성 대리리 44호분은 의성군 금성면에 있는 모지산(해발 162.6m)을 중심으로 서쪽으로 길게 뻗은 능선과 그 비탈면에 분포하는 사적 제555호 '의성 금성면 고분군'에서 270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이곳은 수십 년 전에 도굴된 이후 오랫동안 방치돼 왔다. 그러나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으뜸덧널과 껴묻거리칸을 갖춘 봉토분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 봉분은 지름 약 15m 정도의 중소형분으로 추정되며, 으뜸덧널은 벽석이 모두 없어지고 바닥에 깔았던 강자갈 시설과 유물 일부만 남아있는 상태이다. 으뜸덧널의 크기는 대략 길이 3.6m, 너비 1.5m로 추정된다. 나무뚜껑 위에 돌무지가 확인되는 것으로 보아 돌무지덧널무덤으로 추정되며, 뚜렷하지는 않지만 남아있는 벽석의 형태로 보아 이 지역의 독특한 무덤 형식인 유사 돌무지덧널무덤으로 추정된다.

으뜸덧널은 지표에서 'L'자 형태로 파고, 무덤 바깥에 둥글게 둘레돌을 놓은 다음 그 안을 강자갈로 채워 기초 시설을 마련해 땅 위로 쌓아 올렸다. 대부분의 유물이 도굴로 없어졌지만, 뚜껑이 있는 목긴항아리, 굽다리접시, 꺾쇠, 큰 칼 등의 유물이 확인됐다. 또한 으뜸덧널의 북동쪽에서 확인된 껴묻거리칸에서는 굽다리접시와 뚜껑, 그릇받침, 귀달린항아리 등 다양한 종류의 의성지역양식 토기류가 50여점 이상 확인됐다.

발굴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의성 대리리 44호분은 사적으로 지정된 의성 금성면 고분군 범위 밖에 위치하지만 같은 형식의 고분군임을 확인했다"며 "의성지역만의 독특한 무덤 형식과 토기 양식을 규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