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전국
"축복 대신 '민폐' 눈총 슬퍼서 온라인 결혼식 올렸어요"
코로나19 유튜브 결혼식(KT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강은성 기자 = #1. 예비 신부 최모 씨는 온 세상의 기운이 생동하는 '봄의 신부'가 될 예정이었지만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상황에 처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결혼식을 그대로 진행해야 할 지 고민이 컸다. 결혼식 전 청첩장을 돌리면 가까운 지인들은 진심어린 축하와 전염병 시국에 대한 걱정을 건넸지만, 속 없는 일부 사람들은 '요즘같은 시기에 결혼식은 민폐아니냐'는 말을 건네 최씨는 남몰래 눈물도 많이 흘렸다.

#2. '4월의 신부' 박모 씨도 코로나19로 예식을 아예 취소해야 하나 고민이 컸다. 특히 외할머니와 일가친척들이 대부분 대구 경북 지역분들이라 만에하나 코로나19의 감염 확산 우려도 있었다. 이에 박씨는 KT의 도움을 받아 '온라인 생중계'로 결혼식을 치렀다. 식에 참석하지 못한 일가친척들도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중계되는 결혼식을 멀리서나마 지켜보며 진심어린 축하를 보냈다.

지난 4일 오후 5시, 한쌍의 부부가 백년가약을 맺었다. 평소같으면 양가 가족은 물론 지인들이 모두 모여 한껏 축하를 하고 부부의 앞날을 축복했을 터이지만, 이날 예식은 양가 부모님 등 최소한의 인원만 모인채 간소하게 치러졌다.

이 부부는 애초 예약을 끝낸 예식장에서 결혼식을 치를 예정이었으나, 일가친척 대부분이 대구 지역에 거주하고 있기 때문에 결국 행사를 취소한 사연이 있다.

부부를 위해 KT는 해당 예식장에서 유튜브 결혼식을 생방송으로 진행했다. 이날 KT는 신랑과 신부가 양가 친척?지인들과 축하 메시지를 실시간 영상으로 주고받을 수 있도록 양방향 다원 생중계 시스템 등을 지원했다.

최근 비대면이 일상화되면서 각종 모임이나 가족 행사가 취소되는 등 사회적 소통의 어려움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온라인 라이브 방송을 활용한 대학교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전통시장 쇼핑, 육군 부사관 임관식 등 따뜻한 소통이 필요한 현장을 찾아 비대면 소통 사례를 지속해서 이어갈 계획이다.

박현진 KT 커스터머전략본부장(상무)은 "사회적 단절을 연결하고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온라인 결혼식과 같은 비대면 소통 사례를 이어갈 것"이라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따뜻한 위로와 응원의 마음이 전달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유튜브 결혼식(KT 제공)©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