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현대사회에서 지치고 버티는 이들에게 위로가 되는 영화 '버티고' 부산영화제 야외 무대인사
5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진행된 영화 '버티고' 무대인사가 진행됐다. 무대인사에는 전계수 감독, 천우희, 유태오가 참석했다.
현대인들에게 위로가 되는 영화 '버티고'가 24회 부산국제영화제 야외 무대인사룰 가졌다

영화 '버티고'는 지치고 현기증 나는 일상속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이 창 밖의 로프공 관우(정재광)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영화이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섹션에 초청된 '버티고'의 연출을 맡은 전계수 감독은 “영화를 만드는 사람들에게 부산국제영화제에 작품으로 초대 받게된 다는 것은 대단한 자부심을 느낄 일”이다. 제목 '버티고'는 버틴다는 의미와 영어 제목으로 현기증이라는 의미가 동시에 있다. 증상과 태도를 품고 나타내는 느낌이 있는 단어라 주인공 서영의 상황에 잘 맞았었다. 문명의 꽃이라 불리우는 고층건물 속에서 인간이 얼마나 안정감을 느끼기 힘들고 버티기 힘든가에 주목하다 영화를 시작하게 됐었다”고 전했다.

영화 '버티고'에서 서영역을 훌륭히 연기한 천우희가 팬들을 향해 하트를 보내고 있다.

불안하고 위태롭게 버티는 서영역의 천우희는 "제게 부산영화제는 시작과 같은 곳이다. 2014년 '한공주'로 부산영화제에 처음 참석했었는데 부산이 계기가 되어 제가 여러분들에게 많이 알려지게 되었던것 같다"고 부산을 다시 찾은 소감을 전했다. 

제 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 '버티고'는 오는 17일 개봉해 관객들과 만나게 된다.

박병우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