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전국
"오늘 중심은 미북"…악수만 하고 자리 양보한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판문점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있다. (YTN캡처)2019.6.30/뉴스1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김세현 기자 =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는 남·북·미 정상이 함께 만나 악수를 나누는 역사적인 일이 벌어졌다. 세 사람은 이어 언론 앞에 나란히 서서 기념촬영을 했다.

다만 이후 세 사람의 행보는 달라졌다. 북미정상은 자유의 집에서 대화에 나섰고 문 대통령은 이 회동에서 빠졌다.

문 대통령이 이 회동에서 빠질 가능성은 이미 예견됐던 터다. 당초 이날 회동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9일 '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는 트윗을 하고 이에 북측이 호응해 성사됐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30일) 청와대에서 가진 한미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대화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 간 대화가 중심"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에 동행할 것을 밝히는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사이 대화의 큰 진전을 이루고 좋은 결실을 맺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양 정상은 DMZ를 함께 방문해 오울렛 초소 등을 방문했다.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자유의 집에서 나온 사람은 트럼프 대통령 혼자였다. 그는 오후 3시43분께 홀로 군사분계선(DML)으로 향했다.

뒤이어 맞은편에서 걸어나오던 김 위원장과 마주했고, 두 사람은 군사분계선 북측으로 함께 향했다가 다시 회동장이 있는 남측으로 걸었다. 때에 맞춰 문 대통령이 자유의 집에서 걸어나왔고 남·북·미 정상이 마주했다.

북미정상은 오후 3시58분께부터 4시51분쯤까지 53분간 만남을 가졌다. 헤어지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악수했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서로 껴안았다. 김 위원장은 4시53분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돌아갔다.

한편에선 문 대통령이 중재자·촉진자 역할을 자처하고 있긴 하지만 사실상 남측에서 열린 북미회동에 불참하게 된 부분에 있어선 아쉬움이 남는다는 분위기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