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갤러리 스포츠사진
동장군아 물럿거라설악산 계곡에서

춥다고 움츠려들 수만은 없다..

건강을 위해서는 추울수록 더 몸을 움직여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겨울 설악산이야말로 설악산의 참 모습이다.

허벅지까지 빠지는 눈을 러쎌하며 산행을 마치고 마지막 마무리는 계곡에 입수하여 몸을 씻는 일이다.

이렇게 씻고 나오면 산행의 피로가 한꺼번에 씻김을 받는 느낌으로 어찌나 홀가분한지 모른다.

전연천 기자  gowori@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연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