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전현무 등 매니저들과 함께 9관왕 수상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전현무-송은이-이승윤-박성광-양세형-유병재가 자신의 파트너 매니저들과 함께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9관왕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에 별들의 축제에서 가장 밝게 빛났던 ‘전지적 참견 시점’이 2019년 새해를 맞이해 웃음과 오열이 공존했던 진정한 축제의 현장을 돌이켜보며 재미와 뭉클한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시청률 또한 경사를 맞이했다. 전날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 35회 2부 닐슨 수도권 시청률이 12.3%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 뿐만 아니라 분당 최고 시청률이 14.6%까지 치솟으면서 수도권 시청률과 2049 시청률이 동 시간대는 물론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전체 1위를 달성하는 쾌거를 이뤄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35회에서는 이영자, 전현무를 비롯한 멤버들이 ‘2018 MBC 방송연예대상’의 뒷이야기를 들려주며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 35회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 1부가 8.4%, 2부가 12.3%를 기록했다. 또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은 1부가 3.4%, 2부가 6.8%를 기록했다.

특히 2부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함과 동시에 동 시간대 1위와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전체 1위까지 차지하는 성과를 이뤘다. 2049 시청률 또한 동 시간대와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전체 1위까지 차지해 의미를 배가시켰다.

 

무엇보다 조무래기 박성광, 양세형, 유병재가 ‘BTS-IDOL’로 축하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쳐 참견인들의 박수를 받은 가운데 유병재가 스튜디오에서 남다른 춤선을 재현해 큰 웃음을 선사한 모습(24:22)이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 14.6%를 기록하면서 ‘전지적 참견 시점’ 35회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출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스튜디오에 특별한 게스트가 찾아왔다.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이영자가 대상의 주인공이 되기까지 묵묵히 자리를 지킨 일등공신 이영자 매니저였다. 이영자가 대상을 수상할 당시 뜨거운 눈물을 보였던 그는 “나중에 다시 보니 좀 창피하더라. 하지만 감정은 숨길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괜찮다”고 울컥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와 함께 시상식에 앞서 미용실로 향하는 이영자와 매니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영자와 함께 ‘2018 MBC 방송연예대상’ 버라이어티 부문 신인상 시상자로 서게 된 매니저는 밤잠을 설칠 정도로 생애 처음으로 오르게 된 시상식에 긴장했다. 이에 이영자는 긴장을 완화하는 특별한 음식을 처방해줬다.

이영자가 매니저에게 처방해준 음식은 바로 소고기. 1인분 이상 먹으라는 이영자의 조언에 따라 음식을 시킨 매니저는 고기를 먹으면서 점점 안정을 찾은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영자 매니저는 “먹기만 했을 뿐인데 이유가 있었다. 먹으니 기분도 좋아졌고 엔도르핀이 솟고 일만 잘 하면 되겠다 싶었다”며 ‘이영자 표 청심환’에 감탄했다.

 

그 시각 박성광은 집에서부터 대기실까지 축하 무대 연습에 한창이었다. 그는 함께 무대를 꾸밀 양세형, 유병재와 무대 들어가기 직전까지 온 힘을 다해 노력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나는 자연인이다’ 촬영 중 시상식에 참여하기 위해 도시인으로 변신하는 이승윤과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유발했다. 이승윤은 처음으로 참석하는 MBC 시상식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고 매니저 또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매니저가 입을 옷까지 꼼꼼히 챙긴 이영자는 긴장하는 매니저를 위해 시상식 꿀팁을 전수하며 끊임없이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노력했다. 시상식으로 향하는 중 이영자는 매니저에게 “KBS를 4번 MBC를 4번, 8번 시험을 봐서 8번 다 떨어졌다. 내 인생의 터널이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런 것들이 있기에 기초가 단단했던 것 같다. 신인상도 MBC에서 탔다. 새삼스럽다”고 지난날을 회상했다.

이날도 역시 송성호 매니저의 센스 있는 선곡이 빛을 발했다. 제일 먼저 싸이의 ‘챔피언’을 튼 송성호 매니저는 “대상 후보에 오르셨지 않느냐. 수상 여부에 상관없이 올 한해는 선배님이 저에게는 챔피언”이라며 선곡 이유를 밝혔다. 다음으로 매니저가 선곡한 노래는 임재범의 ‘비상’이었다. ‘비상’의 가사에 깊은 울림을 받은 이영자의 눈시울을 붉혔다.

 

드디어 ‘2018 MBC 방송연예대상’의 막이 올랐다. 시상이 가까워오자 매니저는 긴장으로 인해 경직됐고, 이영자는 무대에 오르기 전부터 마치는 순간까지 매니저를 세심하게 챙겼다. 매니저는 “사실 너무 떨었다. 이전까지는 멋도 모르고 있다가 막상 닥치니 긴장이 됐는데, 이를 아셨는지 긴장을 풀어주셔서 기분이 좋았다”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의 수상 퍼레이드는 이영자의 ‘올해의 예능인상’에서 박성광-병아리 매니저의 ‘베스트 커플상’으로 이어졌다. 연예인과 매니저가 함께 수상한 최초의 사례를 만들어낸 박성광과 병아리 매니저는 재치 넘치는 수상 소감과 공약 이행으로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이후 박성광은 조무래기 양세형, 유병재과 함께 BTS로 변신해 ‘IDOL’ 무대를 완벽하게 꾸며 흥을 돋웠다.

 

하이라이트는 이영자, 유병재, 박성광, 이승윤 매니저의 인기상 수상이었다. 시상자로 나선 송은이는 “이분들에게 상을 줄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며 매니저들을 호명했고, 갑작스럽게 불린 자신의 이름에 매니저들은 얼떨떨해하면서 무대 위로 올라왔다. 이에 이영자, 유병재, 박성광, 유병재가 함께 무대에 올라 매니저들을 축하하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이영자는 자신에게 특별히 고마움을 표한 매니저의 수상 소감에 눈물을 터뜨렸고, 이승윤 또한 다음에는 자신 대신 이승윤이 무대에서 상을 받을 수 있길 바란다는 매니저의 진심 가득한 소감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이어 유병재 매니저는 병상에 계신 어머니를 언급해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응원에 힘입어서 어머니도 좋아지셨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병아리 매니저는 자신을 특별하게 대해주는 박성광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제가 상 받아서 죄송해요 오빠”라는 전무후무한 어록을 남겨 폭소를 유발했다.

 

마지막으로 다음 주 방송에서 이영자 대상 수상의 순간부터 화제의 양곱창 회식까지 영광의 순간들의 못다한 이야기가 공개될 것이 예고돼 기대를 모았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박병우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