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서울독립영화제2018, 29일 개막식 갖고 9일간의 영화축제 시작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가 29일 오후 7시 CGV압구정 1관에서 개막식을 진행하고 9일간의 영화축제를 시작을 알렸다.

개막식의 사회는 배우 권해효와 방송인 류시현이 진행을 맡아 환상의 케미를 선보였다.

올해는 ‘OF(F) COURSE’라는 슬로건을 임정환 감독이 김새벽, 이유진 배우와 함께 단편영화와도 같은 형식의 개막영상을 제작하여 상영되었다.

작년 서울독립영화제에서 '국경의 왕'으로 집행위원회특별상을 받았던 임정환 감독이 태국을 배경으로 영화제 개막식을 찾은 관객들에게 아름다운 영상미와 메세지를 전달했다.

 

서울독립영화제 2018 개막작은 강동완, 김한라, 임오정 감독의 옴니버스 단편 '잠시 쉬어가도 좋아'가 상영되었다.

'잠시 쉬어가도 좋아'는 서울독립영화제 차기작 프로젝트인 ‘인디트라이앵글2018’ 지원작인 작품으로 강동완, 김한라, 임오정 감독이 연출을 맡아 개성있는 작품을 보여주었다.

작년 '너와 극장에서'부터 네이버가 제작 및 배급을 지원하였고 저마다 힘겨운 ‘독립’을 주제로 가족, 친구 등 청춘들의 현주소를 각기 다른 개성으로 담아내 주었다.

가장 먼저 '잠시 쉬어가도 좋아'는 권해효가 오랜만에 단편영화에 출연하였으며 김금순, 윤혜리, 류경수, 곽민규, 김욱, 서벽준, 공민정, 이우정 등 주목받는 배우들의 연기도 빛을 발휘하는 작품이다.

'서울독립영화제 2018' 개막작인 '잠시 쉬어가도 좋아'는 영화제 상영 이후 개봉까지 추진되고 있다.

독립영화 결산의 최대축제 서울독립영화제 2018은 29일부터 12월 7일까지 CGV아트하우스 압구정,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시네마테크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 등에서 9일간 치뤄진다.

박병우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