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문갤러리
[고삼석의 시와 사진] 사라지는 시
사진 정지윤

사라지는 시

낯익은 이 건, 설은 이 건

토해낸 언어들이

시들이 되어

가슴으로 파고들든 아니든

곧 사라진다.

 

거리에 날아다니는 시

그 누가 감동을 할까?

오직 시인들만이

보물로 챙기면

모두 의아한 눈으로 쳐다본다.

[글 / 고삼석]

신현국 기자  nssetter@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