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문갤러리 전시관
[사진작가 심준섭] 일석이조 피서지... 강원도 이끼계곡

연일 이어지는 극한의 폭염 속에서도 서늘한 기운을 느낄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강원도 이끼계곡은 시원한 물줄기와 계곡의 서늘한 기운 때문에 더운 공기가 잠시도 머물 여유가 없는 곳입니다. 청량한 물소리와 함께 시원한 계곡의 모습을 저속셔터를 이용해 사진에 담았습니다.

[사진작가 심준섭]

신현국 기자  nssetter@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