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박해일-수애 부부의 야망 '상류사회', 메인 예고편 공개

대한민국 최상류층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그려낼 박해일-수애 주연의 영화 '상류사회'가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영화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경제학 교수이자 촉망받는 정치 신인 ‘장태준’(박해일)과 능력과 야망으로 가득 찬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수애) 부부가 상류사회로 진입하기 위해 강렬한 욕망을 드러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먼저 대학에서 인기와 존경을 받으며 승승장구하던 ‘장태준’은 민국당으로부터 공천의 기회를 얻게 되고, 이 기회를 놓칠 수 없는 ‘장태준’은 자신이 서민경제를 살리기 위한 비전으로 제시했던 시민은행 창립을 실현해 정치계에 입문하고자 한다.

 


한편 뛰어난 능력만으로 미술관 부관장 자리에 오른 ‘오수연’은 재벌들의 돈 세탁을 위한 미술품 경매장에서도 대담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차기 관장직을 차지하려는 야망을 보여준다.


특히 ‘오수연’의 “재벌들만 겁 없이 사는 줄 알았어?”, “나는 자기가 때를 기다리는 사람이 아니라 때를 만드는 사람이길 바라” 등의 대사부터 “야 너 힐러리 같다”, “그러니까 당신도 클린턴 되고 나서 사고 치라고”라는 부부의 대사는 더 높은 세계로 올라가고자 하는 이들의 야심을 느끼게 한다.

 


한편, “관장은 아무나 하는 줄 알아? 주제만큼만 하자”, “저희랑 다른 사람들이에요”라는 예고편 속 다양한 대사들은 평범한 사람들이 쉽게 속할 수 없는 상류사회의 속성을 대변하고 있어 과연 ‘장태준’과 ‘오수연’이 꿈꿔왔던 세계에 입성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장태준’과 ‘오수연’ 부부의 강렬한 야망을 담은 메인 예고편을 공개하며 흥미를 높이는 영화 <상류사회>는 8월 29일 개봉한다.

 

윤현진  i2daho@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현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