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연재
신은주 영화의 향기-리틀 포레스트 Little Forest

신은주 영화의 향기

글 신은주(인천문화재사진연구소 실장)

리틀 포레스트 Little Forest

토닥토닥, 잠시 쉬어가도 괜찮아

‘리틀 포레스트’는 마음이 맑아지는 따뜻한 영화이다. 지친 어깨를 토닥토닥 두드리며 간이역에서 잠시 쉬어가도 좋다고 위로해주는 느낌이라고 할까? 임순례 감독은 < 세 친구>, <와이키키 브라더스>,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날아라 펭귄> 등의 작품에서 우리 주변의 친숙하고 소박한 인물들을 따스한 시선으로 그려내어 관객들에게 진솔한 감동을 안겨주었다.

영화 ‘리틀 포레스트’에서는 시험, 연애 , 취직 사이에서 흔들리는 청춘들이 서로 우정을 나누면서 자기 길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사계절의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잔잔하게 그려내었다. 감독은 사계절을 CG 대신 실제 계절의 모습을 담았고 영화 촬영기간은 1년이나 걸렸다.

이기라시 다이스케의 일본 만화가 원작인 ‘리틀 포레스트’는 일본에서 먼저 겨울과 봄, 여름과 가을 두 편의 영화로 만들어졌다. 일본 영화는 주인공이 만드는 요리에 집중이 되도록 만들어졌지만 임순례 감독은 한 편의 영화에 사계절을 담고 음식 만들어 먹는 과정보다는 사람 사이의 관계를 중시하는 감독의 철학을 담아 혜원, 재하, 은숙의 감정과 뿌리를 내리려는 그들의 삶에 중심을 두었다.

도시에서 대학을 나와 편의점 알바를 하며 열심히 살던 혜원(김태리)은 시험에 떨어지자 흰 눈이 내린 겨울에 고향으로 돌아온다. 혜원은 고향을 떠난 적이 없는 은숙(진기주)과 도시에서 돌아 온 재하(류준열)에게 ‘배가 고파서 내려왔다’고 말을 하고 그들과 함께 ‘쉼’이 있는 특별한 사계절을 보낸다.

세 명의 친구, 혜원이 만들어 먹는 제철 음식, 재하가 혜원에게 준 오구라는 개는 함께 살아가는 존재로서 의미를 지닌다. 혜원은 허기진 배를 채워주는 음식을 정성껏 만들어 온 우주를 다 받아들이는 마음으로 맛있게 먹는다. ‘리틀 포레스트’의 혜원에 완벽하게 몰입한 김태리는 이 영화에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혜원’은 고향에서 사계절 동안 직접 농사지은 작물들로 제철 음식을 만들어 먹으면서 잊고 있었던 ‘말없이 떠나버린 엄마와의 기억’들과 마주하고, 함께 요리해 먹으며 친구들과 마음을 나눈다.

재하(류준열)는 다른 사람이 결정하는 인생을 살고 싶지 않아서 고향으로 돌아와 농사를 선택했다. 그리고 혜원은 엄마(문소리)가 남긴 편지속에서 ‘고향의 흙냄새와 바람과 햇볕을 기억한다면 언제든 다시 털고 일어날 수 있을거라는 걸 믿는다’는 말을 가슴으로 받아들이며 지금 서 있는 자리에서 불안해하지 않는다.

임순례 감독이 들려주는 말은 청춘들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를 위로한다.

‘ 지금 우리는 너무 빠른 세상 속에 살고 있다. 거기에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열차까지 타고 있다. 그 열차에 내리기란 너무 힘들다. 쌓아온 공들이 있으니까. 하지만 재하는 그 열차에서 뛰어내렸고, 혜원은 잠시나마 역에서 내려서 쉬고 있는 상태다. 청춘들이 그런 결정을 두려워하지 말고 남들이 하는 걸 안 한다 해서 불안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중요한 것은 내가 원하는 삶인가 생각하고 내가 원하는 종착역인가 생각해야 한다. 내 영화가 그런 생각할 계기를 줬으면 좋겠다. 그거까지 아니어도 영화 속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잠시나마 편안함을 느꼈으면 한다.’

 

최용백  100yong100@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용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