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문갤러리 전시관
무술년 새해에는 등대처럼[사진작가 심준섭]

해마다 12월이 되면 다가올 새해에 대한 다짐을 한다. 가끔은 힘겨운 나와의 싸움에서 이기고 목표를 달성하기도 하지만 대부분 내년으로 미루는 아량을 베푼다. 다가올 무술년에는 나를 위한 각오보다 누군가에게 따뜻한 위로가되는 등대같은 사람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해 본다.

신현국 기자  nssetter@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