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전국
'석조저택 살인사건' 언론시사회 현장
 

고수, 김주혁 주연의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 언론시사회가 26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휘 감독을 비롯해 고수, 김주혁, 문성근, 박성웅이 참석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해방 후 경성을 배경으로 해방 후 거대한 석조저택에서 울린 여섯 발의 총성. 운전수 ‘최승만(고수)’을 살해한 혐의로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김주혁)’이 체포되지만 사체를 태운 흔적과 핏자국과 잘려나간 손가락 뿐인 현장. 미스터리한 석조저택 살인사건을 두고 이들의 치열한 법정공방이 펼쳐진다.

연출을 맡은 김휘 감독은 원작 '이와 손톱'을 영화화 한 것에 대해 "원작이 워낙 유명하기 때문에 원작이 가지고 있는 의미를 훼손하지 않고 만들려 했다. 원작보다 캐릭터 배경을 더 풍성하게 만들었고 원작과 다른 후반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미스테리한 운전기사 최승만 역을 맡은 고수는 "최승만은 외적으로나 심적으로 변화가 많은 인물이다. 극전체 흐름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표현하려 노력했다. 특히 마술사 일때와 운전수 일때의 감정들을 관객들에게 신경쓰려고 노력했다"고 고충을 전했다.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 역의 김주혁은 영화 '공조'에 이어 악역을 맡은 것에 대해 " 악역이지만 '공조'때와는 결이 다른 인물이다. '공조'의 차기성은 혁명가라고 생각하고 연기했고 이번 작품의 남도진은 싸이코패스라는 생각으로 연기했다"고 악역을 연속으로 맡은 것에 대해 전했다.

 

 

 

미스터리한 구조를 띄고 있는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관객으로 하여금 진범이 누구일까하는 것을 몰입하게 하는면에서 아쉬움을 전해준다. 초중반까지 긴장감을 더욱 조였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그럼에도 마지막까지  서스펜스 스릴러라는 장르의 힘으로 끝까지 밀어 부친다. 사체와 제대로 된 증거없는 전대미문의 살인사건을 두고 펼쳐지는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오는 5월 9일 개봉해 관객들과 만나게 된다.

 


치밀하게 짜여진 미스터리한 '석조저택 살인사건'의 진범은 과연 누구일까. 영화는 마지막까지 관객과 밀당을 하며 서스펜스 스릴러라는 장르가 가진 힘을 전면에 내세운다. 살인사건 이면에 숨겨진 속임수로 관객들이 영화의 시작부터 끝까지 모든 단서들을 의심하고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것.

사체 없는 살인이라는 전대미문의 사건을 두고 얽히고설킨 이 네 사람의 이야기는 5월 9일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스릴러 소설의 거장 빌 S. 밸린저의 서스펜스 소설 '이와 손톱'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원작 속 배경인 1950년대 미국을 1940년대 해방기 전후 경성으로 풀어냈다. 이처럼 고전미를 갖춘 서스펜서 스릴러라는 것이 '석조저택 살인사건'의 강점이다. 때문에 당시 경성의 이색적인 건물이나 배경은 물론이고, 고수와 김주혁의 빈티지한 의상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고수는 전작 '루시드 드림'에 이어 다시 한번 외적 변신을 꾀했다. 사랑하는 여인과 행복한 때를 보냈던 마술사 시절의 전반과, 의문의 사건이 일어난 후 미스터리한 택시기사로 전업해 피폐한 삶을 사는 후반부 비주얼이 극명하게 나뉜다. 이죽거리는 표정에 얼굴에 거친 상처 자국도 수두룩하다. 조각같이 잘생긴 얼굴로 '고비드'라는 별명을 가진 만큼 외모 사수에 철저할 만도 하건만, 배우 본인은 전혀 개의치 않는 듯 "망가졌나요? 잘 모르겠네요"라 답하니 천생 배우답다.

김주혁은 영화 '비밀은 없다'와 '공조'에 연이어 비릿한 느낌의 악인을 연기했다. 김주혁이 맡은 남도진은 자신의 목적만을 위해 달리는 '사이코패스'로, 여태껏 맡았던 악역 중 가장 강렬하다. 이야기 전개상 영화 중반부터 등장하는데, 무게감과 존재감이 돋보인다. 이제는 정말로 예능 속 '구탱이형' 이미지를 벗어낼 듯.

고수와 김주혁 두 사람의 쫄깃한 연기 대결에 더해 빈틈없이 짜인 스토리가 마치 잘 만들어진 추리소설을 읽는 듯 하다. 과거와 현재를 교차시키는 구조로 관객의 집중력을 극대화한다. 미스터리한 살인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려는 검사 송태석(박성웅)과, 재력가 남도진을 지키고 사건을 무마하려는 윤영환(문성근)의 법정신도 백미다. 고전미 넘치는 독특한 미스터리 스릴러를 즐기고 싶다면 '석조저택 살인사건'을 택해야 할 것이다

 
. 5월 9일 개봉.

 

박병우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