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김아중, 2년 연속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페미니스타 위촉

김아중이 서울국제여성영화제(SIWFF) 홍보대사(페미니스타)로 2년 연속 선정됐다.

김아중은 지난해 여성영화제 사상 최초로 도입한 홍보대사인 1대 페미니스타 활동 당시 개막식 사회와 관객과의 대화, 여성 인권을 위한 기금 캠페인 등 공식 일정은 물론, 티켓 부스에서 발권을 자진해서 돕는가 하면, SNS로 영화제 정보를 공유하고 관객과의 소통에 앞장서는 등 유명 여배우에 대한 편견을 깨는 다방면의 활약으로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특히 영화제 자원활동가들의 스태프 복장으로 행사장을 늦도록 지키는 김아중의 진정성 있는 모습은 영화제를 방문한 일본 팬들의 스태프 복 구입 문의 폭주를 일으킬 만큼 화제를 모았다.

올해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김아중은 페미니스타로서의 홍보 활동뿐 아니라 박찬옥, 정재은, 노덕, 이경미, 홍재희, 신아가 감독 등 재능 있는 여성 감독을 배출해 온 영화제의 대표 경쟁부문인 '아시아 단편 경선'의 본선 심사위원으로도 참여, 한국과 아시아 지역 신예를 발굴하여 격려하는 의미 있는 자리에 함께한다.

최근 김아중은 전 소속사 나무엑터스 박영민 상무가 독립한 신생기획사 킹 엔터테인먼트 1호 배우가 되면서 인연과 신뢰를 중시하는 의리녀의 면모를 보였으며, 지난해 깊은 여운을 남긴 드라마 '펀치'의 열혈검사 신하경 역에 이어, 올해는 한재림 감독의 신작 '더 킹'에서 조인성의 아내 상희 역으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여성영화제는 여성의 가치를 높이고, 세상과 좀 더 소통하며,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즐거움의 장"이라고 소개하는 김아중은 오는 5월 10일 열리는 공식기자회견에서 위촉식을 가진 후 영화제를 적극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페미니스타 김아중의 새로운 활약이 기대되는 제18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6월 2일부터 8일까지 메가박스 신촌에서 개최된다.
 

신재덕  hongred@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