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서울
돌아온 여름방학, 공부와 재미를 동시에 노원구, 원어민 영어캠프 & 과학캠프 참가자 모집

- 삼육대와 협업해 1차(7/28~8/4), 2차(8/11~18) 영어캠프 운영, 초등 3~6학년 대상

- 다음달 1일까지 320명 모집, 최종 대상자 전산추첨, 7박 8일간 국내 어학연수 효과

- 전남 고흥 국립청소년우주센터에서 초등 4~6학년 대상 과학캠프(8/6~8/9)도 개최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여름방학을 맞아 <노원 어린이 원어민 영어캠프> 및 <노원 청소년 과학캠프>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영어캠프- 상황별 영어

구는 양질의 학습 기회를 제공해 글로벌하고 창의적인 미래 인재를 육성함과 동시에, 학부모들의 돌봄 및 사교육 부담을 줄여줄 수 있도록 밀도 높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노원 어린이 원어민 영어캠프’는 초등학교 3~6학년을 대상으로 한다. 6월 17일(월)~7월 1일(월)까지 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회차별 160명, 총 320명(일반 학생 281명, 사회적배려대상 가정 학생 39명)을 모집한다.

캠프는 1차(7/28~8/4)와 2차(8/11~18)로 나누어 진행한다. 7박 8일간 삼육대학교 강의실, 체육관, 생활관에서 기숙하며 24시간 영어로만 생활하기 때문에 어학연수를 온 것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수업은 레벨 테스트를 통해 수준별로 총 8개 반을 편성하고, 반별로 전문자격과 경험을 갖춘 원어민 교사 1명과 부교사 1명이 전담한다. 아이들이 영어에 대한 두려움을 갖지 않도록 게임과 같은 특별 활동을 통해 쉽고 자연스럽게 생활영어를 습득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영어캠프의 1인당 참가 비용 92만 원으로 그중 일반 학생의 본인부담금은 44만 원이며, 나머지 48만 원은 구가 부담한다. 단, 사회적배려대상 가정의 학생은 참가비 전액을 구가 지원한다.

모집 기간이 종료되면 전산추첨 후 7월 11일(목) 15시에 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노원 청소년 과학캠프’는 초등학교 4~6학년이 대상이다. 6월 19일(수)부터 28일(금)까지 10일간 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총 90명(일반학생 60명, 사회적배려대상 가정 학생 30명)을 모집한다.

과학캠프는 8월 6일(화)부터 8월 9일(금)까지, 전라남도 고흥에 위치한 국립청소년우주센터에서 45명씩 2개조로 나누어 3박 4일간 펼쳐진다.

 

과학캠프- 에어로켓

수업은 물리학 법칙 등을 토대로 다양한 체험형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특히 ‘균형잡기와 우주인 훈련’ 프로그램에서는 고고도 신체변화, 3차원 공간 착각 등 고속의 항공기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알아보고 균형잡기 등의 체험활동을 통해 우주공간에서 느껴지는 무중량감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도 갖는다.

국립청소년우주센터에서 생활하는 데 필요한 숙박비, 식비, 체험비를 포함한 일반 학생의 수련활동비 본인부담금은 20만 6천백 원이다. 그 외 교통비, 여행자보험비, 레크레이션 비용 등은 참가자 전원에게 구가 지원할 예정이며, 사회적배려대상 가정 학생의 경우에는 전체 비용을 구가 부담한다.

구는 신청 인원이 캠프의 정원인 90명보다 많을 경우 전산 추첨의 방식으로 최종 참가자를 선정하고 7월 9일(화) 오후 3시에 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노원의 미래를 이끌어갈 우리 아이들이 올 여름을 알차고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캠프를 준비했다”라며 “앞으로도 양질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학부모들의 사교육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교육지원과 02-2116-3987(영어캠프), 3989(과학캠프)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