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전국
넷이즈게임즈, 글로벌 흥행 조짐 ‘원스휴먼’ 주요 콘텐츠 스크린샷 공개
‘원스휴먼’ 대표 이미지
‘원스휴먼’ 대표 이미지

넷이즈게임즈(나스닥 상장 코드: NTES, 홍콩 증권거래소 상장 코드: 9999)의 글로벌 기대작 ‘원스휴먼(Once Human)’이 주요 콘텐츠 스크린샷을 공개한다고 17일 밝혔다.

‘원스휴먼’은 전 세계 사전예약자 1200만 명을 끌어들이며 출시 전부터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는 글로벌 기대작이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과 기이한 괴생물체, 혼자서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방대한 콘텐츠, 차별화된 PvP 경쟁 콘텐츠로 각국의 게이머로부터 큰 관심을 얻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원스휴먼’의 스크린샷에서는 여타 동종 장르 게임들과 비슷해 보이는 플레이 방식도 다양한 요소들을 가미해 색다르게 풀어낸 점을 확인할 수 있다.

먼저 게임 속 궁극적인 목표인 ‘생존’을 위해 다양한 장치로 이용자에게 ‘모험’의 목적을 제시하고 있다. 가령 몸은 일반 인간보다 훨씬 강하지만 음식과 물이 없으면 오래 버틸 수 없도록 설정해 이용자가 생존에 더욱 깊게 몰두하게 하고, 적을 방어하기 위한 정착지 설치는 채집과 수집 등의 모험 요소를 필연적으로 즐길 수 있게 설계해 뒀다.

RPG 장르에서 필수 요소로 손꼽히는 ‘파밍’ 역시 숙제처럼 일부 던전에서 특정한 아이템을 드롭하는 방식으로 이뤄지지 않는다. 타 이용자로부터 뺏거나, 독소에 노출된 재료를 피해 채집하거나, 조리를 통해 얻거나, 정착지에서 도구를 만들 수도 있게 해 파밍의 재미와 타당성을 부여했다.

멀티플레이 역시 경쟁을 극대화하는 형태로 재미를 더했다. 경쟁이 가능한 특정 지역에서는 타 플레이어를 공격하고 자원을 약탈하는 것에 강제로 참여하게 하는 한편, 파티 플레이에서는 ‘혼돈’ 상태인 이용자 간의 파티 및 공격만 가능하도록 했다. 즉 PvP를 선호하는 이용자는 더욱 치열한 경쟁을 즐길 수 있고, PvE를 선호하는 이용자는 경쟁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게 된다.

익숙하지만 새로움으로 무장한 ‘원스휴먼’은 모바일과 PC 호환 플레이가 가능하며, 올 3분기까지 한국 유저를 위한 한글화 적용 및 한국 지역 전용 서버를 구축할 계획이다. 해당 지역 서버 내 모든 개별 서버는 약 4000명의 동시 접속 플레이를 지원한다.

출시 전까지 진행하는 사전예약에서는 사전예약자를 대상으로 특별 보상을 제공할 예정이다.

언론연락처:넷이즈게임즈 홍보대행 마더네스트 이미형 실장 070-4866-433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한국사진뉴스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