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서울
대만 잼버리 대원들, ‘빛의 시어터’ 찾아 몰입형 예술 전시 관람
빛의 시어터 ‘달리 : 끝없는 수수께끼’ 전시 포스터 ?TMONET
빛의 시어터 ‘달리 : 끝없는 수수께끼’ 전시 포스터 ?TMONET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로 한국을 찾은 대만 잼버리 대원들이 11일 빛과 음악을 통해 새로운 예술적 경험을 선사하는 복합문화예술공간 ‘빛의 시어터’를 찾아 ‘달리 : 끝없는 수수께끼(Dali : The Endless Enigma)’ 전시를 관람했다.

이번 전시 관람은 태풍 카눈이 상륙함에 따라 잼버리 활동이 실내 프로그램으로 전환되면서, 대만 참가자들이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체험하고자 진행했다. ‘빛의 시어터’는 오랜 기간 국내 공연문화계에서 상징적 역할 해온 ‘워커힐 시어터’의 역사적 의미를 강조하고, ‘Art for Everyone(모두를 위한 예술)’의 슬로건 아래 누구나 쉽게 작품에 몰입할 수 있는 전시 관람으로 한국의 문화예술에 대한 긍정적인 인상을 전달하고자 했다.

대원 91명과 인솔자 10명 등 대만에서 온 참가자 101명은 20세기를 대표하는 천재 예술가 살바도르 달리와 스페인의 상징적인 건축가 안토니 가우디의 독창적인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달리 : 끝없는 수수께끼’ 전시를 관람했다. 한 참가자는 광활한 규모의 전시관에서 빛과 음악에 둘러싸여 온전히 몰입하는 독특한 경험에 대해, 해외에서도 몰입형 예술 전시를 만나볼 수 있지만 한국에서 독보적인 공간인 빛의 시어터를 방문해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박진우 티모넷 대표는 “현실과 꿈,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를 넘나드는 ‘달리 : 끝없는 수수께끼’ 전시 관람이 대원들에게 잊을 수 없는 특별한 경험이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빛의 시어터는 ‘달리, 끝없는 수수께끼’ 전시를 통해 20세기 초현실주의 화가 ‘살바도르 달리’와 자연의 구조와 형태를 모티브로 삼은 건축가 ‘안토니 가우디’의 작품을 빛과 음악, 첨단 디지털 기술로 재해석한 몰입형 예술 전시를 선보이고 있다.

언론연락처:빛의 시어터 홍보대행 KPR 김유림 02-3406-229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