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매진율 68.8% 성공적 개최, 6일 폐막식 갖고 마무리

전주국제영화제가 지난 6일 열흘간의 일정을 마무리 하는 폐막식을 갖고 마무리 했다.

영화제측은 6일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결산 기자회견을 갖고 "올해는 42개국 247편의 영화를 선보였다"며 "매진율은 지난해보다 17%가량 높은 68.8%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지난 5일 기준 일반 영화 매진율은 68.8%(538회차 중 370회차 매진)로, VR 영화 매진율은 96.5%(86회차 중 83회차 매진)를 기록했다. 좌석 점유율은 83.1%로 지난해보다 15%가량 늘어났다.


한국에 첫공식 방문한 세계적인 거장 장 피에르 다르덴, 뤽 다르덴 감독은 개막작 영화 '토리와 로키타'로 마스터 클래스, 관객과의 대화(GV) 등을 모두 매진 시키며 전주를 찾은 영화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올해는 '전주씨네투어'라는 이름으로 치러진 '전주영화X마중', '전주영화X산책', '전주영화X음악'은 영화와 배우, 영화와 음악, 영화와 관광의 만남을 마련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올해는지난해 5만 641명의 관객보다 만명 이상 늘어 6만5900명이 전주를 찾았다. 해외 게스트도 지난해 56명에서 올해 126명으로 늘어나 팬데믹 코로나19를 완전히 극복한 성공적인 영화제였음을 의미한다고 영화제 조직위는 전했다.

6일 폐막식을 끝으로 열흘간의 영화축제를 마친 전주국제영화제는 내년을 기약하며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

박병우 기자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