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전주국제영화제서 영화아카데미(KAFA) 40주년 특별전 열린다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아카데미(KAFA)와 협업하여 ‘KAFA 40주년 특별전’이 개최된다.

봉준호, 허진호, 장준환, 최동훈 등 한국의 대표적인 영화감독을 비롯하여 700여 명의 영화 인재를 배출한 영화전문 교육기관인 한국영화아카데미는 영화진흥위원회에서 설립한 최고의 영화 전문 교육 기관으로 1984년 개관하여 올해 개교 40주년을 맞이했다.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KAFA 40주년 특별전이 열린다.

올해 KAFA는 40주년을 기념하여 ‘KAFA Never Stop Moving!’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고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준비하고 있으며, 그 첫 번째 프로젝트가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의 ‘KAFA 40주년 특별전’이다.

이번 특별전은 장준환, 민규동, 김태용, 이옥섭 등 국내 감독들의 신인 시절 단편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주국제영화제 문석 프로그래머는 “다양한 세대를 아우르는 작품 상영과 프로그램 이벤트를 통해 한국영화아카데미의 지난 역사를 돌아보고, 한국영화 산업 전반의 경향을 짚어보고자 한다”라고 의도를 밝혔다.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KAFA 40주년 특별전’은 그간 한국영화아카데미가 배출한 감독들의 단편영화 40편을 관객에 선보인다. 이들 40편의 단편은 7개의 주제로 묶여, 대배우의 초기작들을 볼 수 있는 ‘그때 그사람들’, 가족과 세대를 다룬 영화들이 묶인 ‘가족의 탄생’, 사랑 이야기를 담은 영화들은 ‘순애보’, 사회 문제를 품은 작품들은 ‘파수꾼’, 놀라운 장르적 상상력의 영화들을 볼 수 있는 ‘한여름의 판타지아’, 유명감독의 첫 영화 모음집인 ‘괴물’, 청춘의 뜨거운 삶이 녹아든 ‘품행제로’라는 소제목으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앞서 언급된 7개의 소제목은 KAFA 출신 감독의 대표작에서 영감을 얻어 작명한 점이 눈길을 끈다.

나아가 ‘KAFA 40주년 특별전’은 그간 한국영화아카데미 교육과정을 이수한 후 국내 영화산업 현장에서 활약하고 있는 창작자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깊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이들 창작자와 관객이 소통할 수 있는 프로그램 이벤트를 마련하고, 한국영화아카데미 재학생이 직접 작성한 ‘KAFA 40주년 특별전’ 프로그램 노트를 전주국제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는 등 다양한 세대의 영화인들과 관객을 잇는 가교의 역할을 할 전망이다.

 

'KAFA 40주년 특별전’이 개최되는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27일부터 5월 6일까지 열흘간 전주 영화의거리 일대에서 영화룰 사랑하는 관객들과의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박병우 기자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