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서울
서울문화재단,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약 45만명 문화복지 위한 ‘문화누리카드’ 2월 1일부터 발급 시작
서울문화재단이 문화누리카드 발급을 2월 1일부터 시작한다
서울문화재단이 문화누리카드 발급을 2월 1일부터 시작한다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44만7229명에게 1인당 연간 11만원의 문화예술·국내여행·체육활동을 지원하는 통합문화이용권(이하 문화누리카드)발급을 2월 1일부터 시작한다.

‘문화누리카드’는 삶의 질 향상과 문화격차 완화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한국문화예술위원회·서울시가 총 491억원(국비 322억원, 시비 169억원)을 투입해 6세 이상(2017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의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에게 1인당 연 11만원을 지원하는 문화복지 사업이다.

발급 대상자는 2월 1일부터 11월 30일(목)까지 주민등록 주소지에 관계없이 가까운 동주민센터나 문화누리카드 대표 누리집, 문화누리카드 모바일 앱, 전화 ARS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미 문화누리카드를 발급받아 이용하던 사용자는 올해 수급 대상의 조건을 유지하고 있을 시 별도 신청 절차 없이 자동 충전돼 사용할 수 있다.

카드는 발급일로부터 12월 31일(일)까지 전국 2만7000여 곳의 문화누리카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서울 지역 내 주요 가맹점은 △문화예술(세종문화회관, 서울돈화문국악당, 나눔티켓 등) △국내여행(KTX, 시외고속버스, 따릉이 등) △체육활동(충무스포츠센터, 서울특별시립 강남주민편익시설, 서울수중재활센터 등) 등 약 3850곳이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서울시·자치구·산하기관 공공체육시설을 비롯한 체육시설 분야 가맹점 180여 곳을 신규 등록해 그간 코로나19로 위축된 문화누리카드 이용자의 체육활동을 장려해왔다. 올해는 비누 및 방향제 등의 생활용품 활용 체험 운영 사업장의 가맹점 등록이 가능함에 따라 문화체험 분야의 사용처를 다양화할 예정이다. 또 지역 축제와의 연계를 통해 카드 이용 품목을 일시적으로 확대해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시 ‘약자와의 동행’ 시정 방향에 맞춰 장애인과 고령층 이용자의 편의성을 향상했다. 시각장애인 이용자 편의 증진을 위한 점자카드를 발급하고, 고령층 이용자의 가맹점 탐색을 돕기 위한 큰 글자 이용 안내 책자를 제작해 배포한다.

시각장애인과 정보 및 이동취약계층의 이용 편리성을 증진하고 정보 전달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점자 안내 책자와 큰 글씨 안내 책자를 제작한다.

정보 취약계층 대상 거주 자치구와 인근 생활 권역을 반영한 7개 권역 가맹점 이용 안내지를 제작하고 동주민센터에 배포했다. ‘서울문화누리카드 2022-2023 이용안내지’는 가까운 주민센터에서 받아볼 수 있다.

문화누리카드 가맹점 및 관련 이벤트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문화누리카드 누리집뿐만 아니라, 서울문화누리 공식 블로그와 인스타그램(@seoul_mnuri),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서울문화누리), 유튜브(@seoul_mnuri)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전화로도 문의할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 소개

서울문화재단은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 행복한 문화도시 서울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문화예술의 창작 및 보급, 예술교육, 시민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언론연락처:서울문화재단 홍보마케팅팀 이준걸 대리 02-3290-7063 전화 ARS 1544-3412 문화누리카드 가맹점 및 관련 이벤트 문의 02-758-2079, 208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