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강원
필必환경시대, 한지로 만들어진 ‘뜻밖의 정원’ 전시에 초대합니다.

- 9월 21일부터 12월 4일까지 원주한지테마파크 1기획전시실 공간

- 환경 문제와 지속가능한 미래에 대한 스토리가 반영된 필(必)환경 전시

- 전시오프닝 행사, 지역 음악가의 특별 음악회, 전시연계프로그램 등 다양한 부대행사 운영

- 2기획전시실 공간에서는 협력전시로 종이예술연구회 <Paper Sculpture>전시도 함께 진행 

뜻밖의 정원 포스터

원주한지테마파크 두 번째 종이여행을 맞이해 요즘 시대의 화두인 필必환경과 관련된 기획전시가 마련된다.

김유 - 돌 시간을 담다

지난 6월 (사)한지개발원은 강원문화재단이 후원하는 전문예술지원사업으로 작가 발굴 프로젝트에 참여할 공모전을 진행했으며, ‘필(必)환경’을 주제로 종이를 통해 환경 문제를 풀어가고 한지에 대한 독창적인 사고와 실험 정신에 바탕을 둔 국내 유망 작가 7인(김유, 송계영, 엄윤나, 'emInSen' , 초남이 홍진, 조은미, 홍유영)이 선정되었다.

송계영 - 효율적 변형

9월 21일부터 12월 4일까지 원주한지테마파크 1기획전시실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한지의 무한한 확장성을 확인하고, 환경 문제와 지속가능한 미래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엄윤나 - 백미담

[뜻밖의 정원] 전시는 각 작가의 개성을 엿볼 수 있는 7개 공간으로 이루어져있다. 한지와 옻칠을 주재료로 사용해 ‘돌’을 디자인한 김유 작가, 종이를 이용해 변이된 유전자지도를 재구성하고 조각해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표현한 송계영 작가, 인스턴트적으로 소비되는 현재의 시대성과 반하는 ‘한지 지끈’을 재료로 시간을 쌓아올리는 작업을 하는 엄윤나 작가, 환경오염 속에서 인위적인 아름다움으로 덮여가는 지구의 모습을 음악과 영상으로 선보인 미디어아트 그룹 ‘emInSen’, 자연에서 얻은 부산물들과 한지로 조형 작업을 진행한 초남이 홍진 작가, 한지와 닥종이 죽과 백토, 옹기 등으로 자연이 주는 편안함을 표현한 조은미 작가, 자본주의 도시 체계를 구축하고 생산하는 과정에서 건축물들이 어떻게 파생되는지 반투명한 한지로 작업을 진행한 홍유영 작가의 작품을 볼 수 있다.

조은미 - 2021 퍼포먼스 장면
초남이 홍진 - 재료의 풍경
홍유영 - 치밀한 망각

 

또한 원주한지테마파크 2기획전시실 에서는 협력전시로 참여한 종이예술연구회 소속작가 29인이 참여한 <Paper Sculpture> 전시도 관람할 수 있어 종이 예술의 특색있고 자유로운 작품들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9월 21일 14시에 진행되는 전시 오프닝 행사는 작가와의 대화, 리셉션을 통해 관람객과 작가의 소통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참석하는 관람객에게는 선착순으로 기념품도 증정할 예정이다.

 

전시 시작을 기념해 9월 22일부터 24일까지는 지역음악가 ‘뮤직콘’의 특별 음악회가 준비되어 있으며, 부대행사로는 어린이를 대상으로한 전시 연계프로그램 ‘상상정원’이 격주 토요일마다 종이창작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자세한 일정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확인하면 된다.

 

(사)한지개발원의 전시 담당자는 “다양한 작품이 가득한 <뜻밖의 정원>을 산책하며 한지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의 : 033-734-4739 (전시 담당)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