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안필름마켓 K 컨텐츠 산업 한자리에 모인다.

 

부산국제영화제의 핵심 프로그램중 하나인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ACFM)이 페스티벌 존을 구성하고 영화제 기간인 10월 8일~11일 4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22  국내 5개 영화제에서 발굴한 다채로운 프로젝트 및 원천 지적재산(IP) 등을 한자리에서 소개하는 자리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ACFM은 영화, 영상, 엔터테인먼트 등의 산업종사자들이 모여 콘텐츠의 판권거래 및 홍보, 비즈니스, 네트워킹까지 진행하는 산업의 장이다. 올해는 50여 개국 약 1800여 명의 산업관계자들이 함께한다.

올해로 17회째를 맞으며 명실상부 아시아 대표 영화·영상 세일즈 마켓으로 자리매김한 2022 ACFM이 새롭게 선보이는 페스티벌 존에서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부산국제단편영화제 등 국내 5개의 영화제가 선정한 다양한 지원작을 만나볼 수 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K-콘텐츠를 세계무대에 알리는 기회의 장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국내 콘텐츠를 해외 산업 관계자와 연결하는 교두보 역할까지 수행할 전망이다.

이 외에도 각 영화제의 산업행사 소개, 차년도 영화제 홍보, 국내외 관계자와 현장 미팅 등 활발한 대면 비즈니스를 지원하며 차별화된 세일즈 마켓의 입지를 다져나갈 예정이다.

세부적으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괴담을 주제로 한 창작지원사업인 BIFAN 괴담캠퍼스가 부산스토리마켓에서 신진창작자 8인의 괴담프로젝트를 선보인다. 페스티벌 존 부스에서는 영화제와 더불어 장르산업플랫폼인 ‘B.I.G’의 ‘워크 인 프로그레스’ 모집과 XR프로그램 비욘드리얼리티의 ‘디지털 노벰버’의 홍보도 진행한다.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다큐멘터리 제작 과정을 단계별로 지원하는 산업 플랫폼인 ‘DMZ Docs 인더스트리’의 펀드와 피치 프로그램 공식 선정작을 선보인다.


또 전주국제영화제는 전주시네마프로젝트: 넥스트 에디션, 전주랩, 러프컷 모니터링 등의 산업 프로그램 선정작들을 소개하고, 내년도 공모사업을 홍보한다. 이 밖에도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와 부산국제단편영화제가 합세한 국내 5개 영화제들은 2023년 영화제 개최 사전 홍보와 함께 국내외 영화제 및 산업관계자와 현장 미팅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부산국제영화제 관계자는 "최근 기생충, 오징어게임 등 전 세계적으로 K-콘텐츠의 뜨거운 열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페스티벌 존의 신설로 국내 5개 영화제에서 엄선한 프로젝트 선정작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면서 "ACFM은 기능 확장으로 산업을 선도하는 마켓으로서 입지를 굳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5일부터 14일까지 부산 영화의 전당 일대에서 치뤄진다.

김영진 기자  dorol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