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북한이 한 눈에 보이는 애기봉에서 주한독일문화원과 함께하는 'GIYFF 국제문화교류 평화영화 야외상영회' 성공적으로 치뤄

2022 제5회 김포국제청소년영화지 '주한독일문화원과 함께하는 GIYFF 국제문화교류 평화영화 상영회'가 6월 11일(토) 오후 1시에 김포 애기봉평화성태공원 야외무대에서 열렸다.

이번 주한독일문화원과 함께한 영화상영회는 김포시와 주한독일문화원, 김포국제청소년영화제조직위원 회가 주최하며 김포문화제단, 마을문화공동체사회적협동조합이 주관하고 김포시마을교육공동체협의회, 김 포시민 미디어연대가 협력하며 ICOOP생협의 협찬으로 성대하게 진행되었다.

김포국제청소년영화지 학부모위원회 신현숙 위원장과 송진하 어린이위 원이 사회를 말았고, 통역은 김 포국제청소년영화제 해외어린이청소년 위원회 권지민 위원장이 말았다.

또한, 주한독일문화원 문화부 최우정 프로그램 큐레이터의 자세한 영화설명과 소개로 행사가 진행되었다. 행사는 열라니 보노 괴테 인스티투트 동아시아지역 문화부장 경 주한독일문화원 문화부장의 환영사 후 에 레안더 하우스만 감독의 '대양의 거리'가 상영됐다.

이어서 관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독일영화 전문가이자 이화여자대 학교 독어독문학과 이준서 교수와의 시네마토크 이후, 300인치 대형 LED스크린으 로 동서독의 통일과 당시 청소년의 일상을 담은 영화 '굿바이, 레닌!'이 상영됐다. 이번 상영회는 우리와 같이 분단국가였던 독일의 통일을 주제로 한 영화상영으로 우리나라가 처한 상황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분 행사였다.

또한 이준서 교수와의 시네마토크로 영화에 대한 자세한 해설과 독일 의 통일 사례를 통해 우리가 추구해야 할 평화에 대한 방향성에 대한 서로의 의견을 가감없이 주고받는 미디어 리터러시 소통의 장이 되었다.

 

행사에 참여한 김포국제청소년영화제 신현숙 학부모위원장은 "평온한 일상을 지내면서 우리가 휴전 중 인 분단국가라는 사실을 잊곤 하는데 독일의 두 영화를 보고 많은 생각이 들었다. 전망대에서 북한도 볼 수 있었는데 하루 빨리 통일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 라고 소감을 전했다.

신재덕 기자  idaho-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