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서울
꿈꾸는 청소년은 모여라! 노원구, ‘청소년 아지트’ 인기

- 청소년을 위한 전용공간 ‘청소년 아지트’ 총 6곳 운영

- 1인 미디어실, 미니극장, 댄스연습실, 태블릿존 등 다양한 창작·휴식공간 갖춰

- 오는 7월 월계동 지역 아지트 1곳 추가 개소...아동·청소년의 놀 권리 보장 앞장

 

서울 노원구가 청소년을 위한 문화·여가공간 ‘청소년 아지트’를 확충하는 등 청소년 전용공간 마련에 힘을 쏟고 있다.

' 밴드연습실 이용 모습

현재 노원구에는 9만 명이 넘는 청소년들이 거주하고 있다. 하지만 교육특구로 지정될 만큼 훌륭한 교육 인프라에 비해 청소년이 건전하고 즐겁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맞춤형 공간이 부족했다.

 

이에 구는 청소년들이 충분히 쉬고 어울리며 다양한 꿈을 키워갈 수 있는 공간 마련을 위해 2020년부터 청소년 아지트를 조성해 운영해 오고 있다.

하쿠나마타타(상계3,4동),

구에서 운영하는 청소년 아지트는 6곳이다. ▲꿈꾸는(월계3동), ▲끌림(상계6,7동), ▲미트업센터(월계2동), ▲오락실(중계2,3동), ▲하쿠나마타타(상계3,4동), ▲차오름(중계4동) 등이다. 작게는 74㎡의 아담한 공간부터 612㎡의 넓은 공간까지 6곳의 아지트는 다양한 시설과 각각의 테마를 가지고 있다.

 

612㎡ 규모의 ‘미트업(Meet up) 센터’는 청소년들의 무한한 끼를 발산할 수 있는 1인 미디어실, 밴드 연습실, 댄스실, 미니극장 등을 갖추고 있다.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청소년을 위한 1인 미디어실은 각종 영상편집과 유튜브 촬영이 가능한 공간이며, 민간 시설을 이용하기에는 대관료가 부담되는 밴드 및 댄스 연습실, 20석 규모의 미니극장도 이용 가능하다.

편안한 휴식을 위한 놀이공간도 있다. 노원아동복지관 2층에 위치한 ‘오락실’은 편하게 쉬면서 책도 보고 누울 수 있는 포켓룸과 각종 게임공간이 마련되어 있고, 한내근린공원 인근 ‘꿈꾸는’ 아지트는 노래방과 보드게임을 즐길 수 있는 놀이방 등으로 꾸며졌다. 또 외모에 관심이 많은 여학생들을 위한 파우더룸(화장대)도 마련되어 있어 청소년들이 각자의 개성을 표출할 수 있어 인기다.

 

상상이룸센터 내에 위치한 ‘끌림’은 노래, 댄스 공연 등 무대 공연장 뿐 아니라 다양한 장르의 책과 음료를 즐길 수 있는 북카페도 운영한다. 아지트가 위치한 상상이룸센터는 청소년 진로 직업 체험지원센터로서 청소년의 진로연계, 자립지원, 지역사회협력 등 다양한 연계프로그램을 운영해 청소년의 건강한 미래를 설계하는 데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상계3·4동 주민센터 3층에 위치한 ‘하쿠나마타타’는 캠핑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테라스 공간을 조성해 아늑한 분위기 속에서 청소년들이 자유롭게 쉬며 힐링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3월 문을 연 ‘차오름’ 아지트에는 태블릿존과 PC존, 커뮤니티룸, 밴드 및 댄스연습실을 조성해 또래들과 소통하며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이어 올해 7월에는 월계동 지역에 아지트 1곳이 추가로 문을 연다. 청소년들이 가장 관심 있어 하는 VR 체험존과 댄스실, 놀이와 식음 공간 등을 갖출 예정이다.

 

코로나로 시설 이용이 자유롭지 못했던 지난해에도 올해 초 개소한 1곳을 제외한 5개 아지트에 6만 8천여 명의 청소년이 다녀갔다. 아지트 4개소가 연합해 운영한 그림책 전시회는 온·오프라인을 합쳐 1770여 명이 관람하는 등 청소년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들 청소년 아지트는 시설마다 위원회가 구성되어 청소년 스스로 휴식, 놀이, 문화공간을 기획, 운영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있다. 각 시설은 지역 내 학교와 연계해 학교폭력예방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청소년 활동 사업을 이어 나가고 있다.

 

구 관계자는 “아동·청소년들이 건강하게 놀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는 것은 어른들의 의무”라면서 “청소년에게 필요한 시설, 청소년이 원하는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누구보다 그들의 입장에서 운영되는 공간을 계속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아동청소년과 (☎02-2116-0578, 0586)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