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양주 회암사지, 두차례 부결 끝 마침내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선정 의결
양주 회암사지 여름전경. 문화재청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양주 회암사지'가 마침내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오른다.

14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열린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양주 회암사지'를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Tentative List)으로 선정할 것을 의결했다. 문화재청은 올 상반기 중으로 '양주 회암사지'를 한국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정식 등록할 예정이다. 이는 2017년 1월 '화순 운주사 석불석탑군'을 신규 등록하고 2019년 1월 '가야고분군'을 확대 등록한 이후 약 3년 만의 잠정목록 등록이다.

'양주 회암사지'는 1964년에 사적으로 지정됐으며, 유산구역에는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등 보물 4건을 포함한 총 9건의 지정문화재가 있다. 지난 2018년과 2020년 잠정목록 선정 심의에서 부결된 바 있으나, 이번 심의에서 문화재위원회는 유산의 성격, 명칭, 부도군과 사찰(유적) 구역 간의 연결성과 비교 연구 등에 대해 지속적이고 깊이 있는 연구를 권고하면서 '잠정목록' 선정을 의결했다.

세계유산 등재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하기 위한 국내 심의 단계는 '잠정목록-우선등재목록-등재신청후보-등재신청대상' 순을 진행한다.

한편 올해 1월 기준 대한민국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은 총 12건으로 잠정목록은 해당 국가가 신청서를 제출하면 세계유산센터의 서류 형식 검토를 거쳐 유네스코에 등록된다.

양주 회암사지 가을전경.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