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공모/촬영/전시 경기
스튜디오 끼, 11월 22일~12월 13일 ‘양종용 초대 개인전’ 개최
‘양종용 개인전’ 포스터

파주 스튜디오 끼(대표 이광기)가 11월 22일(월)부터 12월 13일(월)까지 양종용 작가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그간 스튜디오 끼의 유튜브 경매 채널(이광기의 광끼채널)인 ‘라이브 경매쇼’에서는 여러 차례 양 작가의 이끼 작품을 소개했었다.

“둥실 떠 있는 달항아리를 둘러싼 다양한 에너지들, 초현실적 기운을 감싼 것은 끈기를 상징하는 이끼다. 최근 한국 미술 시장에서 새로운 강자로 떠오른 양종용 작가는 공중에 떠 있는 전통 대상들을 이끼와 결합해 그려낸다. 모든 것을 가능하게 만드는 에너지를 기운생동(氣韻生動)하게 그려내 코로나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긍정과 치유의 메시지를 선사한다.”

‘끈기 있는 삶을 향한 이끼의 실존’ / 안현정(미술평론가, 예술철학박사)

양종용 작가는 모든 것을 받아들이는 그릇의 의미에 자연스러움과 관계 연결의 의미를 내포한 자연의 이끼를 조화롭게 표현해내는 서양화 화가로, ‘이끼작가’로 이름이 알려져 있다. 11월 11일 이상민, 나르샤와 동반 출연한 ‘카카오tv 덕테크 프로그램’ 녹화 중 게릴라 경매쇼로 출품한 소품 달항아리 이끼가 0원에서 시작해 220만원에 낙찰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양종용 작가는 이번 개인전을 앞두고 “나는 수많은 관계 속에서 살아간다. 관계는 다른 사람들과 관계뿐만 아니라 내 안의 나, 환경적인 것 등등 수많은 것을 포괄하며, 세상에 살아간다는 것은 관계에 속하고 있다는 것이다. 삶의 주체인 내가 이끼처럼 관계들과 조화롭고 어울리게 살아가는 것, 자연스러운 관계로 만들며 나아가 스스로가 자연스럽게 살아가는 것, 그래서 자연스러운 삶을 살아가는 것이 작품 주제”라고 설명했다.

양 작가는 11월 초 대구 엑스코에서 진행된 ‘2021 대구 아트페어’에 작품을 출품해 VIP 오픈 1시간 만에 작품을 전부 판매하는 기록을 경신했다. 이번 개인전을 기획한 스튜디오 끼 이광기 대표는 “양종용 작가는 주관이 아주 뚜렷한 작가다.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화폭에 담아내는 열정과 집념은 굉장하다.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그런 열정과 집념들이 시각적인 간결함 속에 담겨져 있어 소리 없이 강한 힘이 느껴진다. 현대적인 감각으로 조화와 화합에 관한 얘기를 말하는 그의 작품들을 통해서 다가오는 2022년 한 해를 어떤 자세로 살아갈 것이냐를 생각해보고, 의미 있는 다짐을 세워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광기의 라이브 경매쇼’는 미술 유통 활성화를 위해 격주 월요일 저녁 9시 유튜브 ‘광끼채널’에서 진행되며, 신진 작가와 중진 작가들의 작품을 경매쇼로 만나 볼 수 있다.

◇스튜디오 끼 2021 하반기 전시 ‘양종용 초대 개인전’

1) 전시명: 양종용 초대 개인전 ‘끈기 있는 삶을 향한 이끼의 실존'
2) 일 시: 11월 22일(월)~12월 13일(월)
3) 관람 시간: 오전 10시~오후 5시 / 매주 화요일 휴관
4) 관람료: 무료
5) 장 소: 스튜디오 끼

스튜디오 끼 개요

파주출판단지에 있는 스튜디오 끼는 크리에이터 겸 아트 디렉터 이광기가 운영하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문화 예술 사업을 조성하고 있다. 공간 대관, 예술인 발굴 및 저변 확대와 미술 작품 유통 활성화를 위한 라이브 경매쇼, 온라인 특화 아트쇼를 기획·실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예술 생태계의 경제 활성화 및 세대별 예술인 인재 양성을 확대하고, 자사 유튜브 ‘이광기의 광끼채널’로 다양한 문화 예술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스튜디오 끼와 광끼채널은 예술인의 요람에서 무덤까지 함께하고, 시민들의 생활 속 영속적인 예술 문화 생태계를 목표로 활발히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언론연락처:스튜디오 끼 신아론 031-8071-882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한국사진뉴스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