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서울
'미나리' 윤여정, 배우 최초 '최고 훈장' 금관문화훈장 수훈
윤여정/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영화 '미나리'로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상을 차지한 윤여정이 배우 최초로 금관문화훈장을 받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8일 오후 6시 국립극장에서 온라인에서 '2021년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이에 앞서 수상자 29명을 발표했다.

올해 12회 차를 맞이한 '대중문화예술상'은 가수, 배우, 희극인, 성우, 방송작가, 연주자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대중문화예술인들의 사회적 위상과 창작 의욕을 높이고, 대중문화예술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한 이들의 공을 기리고자 마련한 대중문화예술 분야 최고 권위의 정부포상이다.

문체부는 대국민 공모와 전문가 추천을 거쳐 수상 후보자를 선정하고, 후보자들의 수공 기간, 국내외 활동 실적, 관련 산업 기여도, 사회 공헌도, 국민 평판 및 인지도 등 다양한 사항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Δ문화훈장 6명 Δ대통령 표창 7명 Δ국무총리 표창 7명 Δ문체부 장관 표창 9명(팀)등 총 29명(팀)을 선정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대중문화예술상 12년 역사상 최초로 금관문화훈장을 수여한다. 문화예술 공로자에게 주는 최고 훈장인 금관문화훈장의 주인공은 영화 '미나리'를 로 대한민국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오스카상)을 수상한 배우 윤여정이다. 배우가 금관문화훈장을 받는 것도 윤여정이 처음이다.

 

공연 전 취재진과 인터뷰 중인 이장희© News1

 

 

 

 

노희경 작가© News1


은관문화훈장은 1970년대 포크 바람을 일으킨 '1세대 자작가수'이자 한국 포크의 살아있는 전설 가수 이장희와 한국 영화계의 부흥기를 이끌었던 영화제작자이자 한국 영화의 큰 별, 고(故) 이춘연이 수훈한다.

보관문화훈장에는 중후하고 심금을 울리는 연기로 '국민 아버지'라 불리는 연기자 고(故) 송재호 Δ드라마 '나빌레라'로 새로운 도전을 보여준 연기자 박인환 Δ'그들이 사는 세상',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즈' 등 삶과 사람의 이야기로 전 세대의 공감을 얻은 드라마 작가 노희경을 선정했다.

대통령 표창은 Δ연기자 김영철 Δ배우 정우성 Δ가수 김연자 Δ가수 이적 Δ'무한도전'·'놀면뭐하니'의 김태호 피디(PD) Δ김과장·빈센조의 작가 박재범 Δ만화 '영심이'·'달려라 하니' 등 우리나라 대표 만화 시리즈에서 활약한 성우 최수민이 수상한다.

국무총리 표창 수상자는 Δ배우 이정은 Δ배우 한예리 Δ가수 웅산 Δ연주자 정원영 Δ음악감독 김문정 Δ성우 안경진 Δ예술감독 김설진 등 7명이다.

문체부 장관 표창은 Δ그룹 엔시티 드림(NCT DREAM) Δ그룹 오마이걸 Δ배우 이제훈 Δ배우 오정세 Δ희극인 안영미 Δ성우 최덕희 Δ연주자 서영도 Δ연주자 고상지 Δ모델 최소라 등 9명(팀)이 받는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대중문화예술상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